•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기아 AutoLand광주, 광주광역시와 '2045 탄소중립 실현 업무협약' 체결
파이낸셜뉴스 | 2021-12-09 13:29:04
친환경차 공급 확대, 생산설비 공정 개선, 온실가스 줄이기 동참 등 협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박래석 기아 AutoLand광주공장장(네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9일 광주시청에서 '2045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기아 AutoLand광주 제공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기아 AutoLand광주는 광주광역시가 역점 추진 중인' 2045 탄소중립 광주' 실현에 적극 동참하고자 9일 광주시와 '2045 에너지자립도시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박래석 기아 AutoLand광주공장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혁신적인 기술개발로 친환경차 공급 확대 △생산설비의 공정개선으로 기업 RE100 달성 △친환경차 보급 및 확산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방안 모색 △광주형 AI-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과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에 적극 동참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기아 AutoLand광주는 이번 협약으로 탄소중립 시대를 선도하고 지역과 환경, 산업이 상생하는 ESG 경영 실천과 친환경차 생태계 조성의 동반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그린-스마트-펀 시티(Green-Smart-Fun City) 광주 실현으로 도시 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을 높여나가는 길에 기아가 함께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래석 공장장은 "기아 AutoLand광주는 에너지 전환사업과 에너지 효율화 사업, 신기술 도입 등을 통해 광주광역시의 '2045년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실현 정책'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지난달 11일 기업 비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Sustainable Mobility Solutions Provider)' 발표와 함께 이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 추진 과제로 '2045년 탄소중립'을 제시하며 △지속가능한 모빌리티(Sustainable Mobility) △지속가능한 지구(Sustainable Planet) △지속가능한 에너지(Sustainable Energy)를 지향점으로 삼고 탄소배출 감축 및 상쇄에 나서기로 했다.

궁극적으로 오는 2045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19년 수준 대비 97%까지 감축하고 적극적인 상쇄 방안을 모색해 자동차의 사용 단계는 물론 공급, 생산, 물류, 폐기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 걸쳐 순 배출량을 '제로(0)'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