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실험용 쥐' 되기 싫다더니…코로나로 사망한 근육남 유언은?
한국경제 | 2021-12-09 14:08:11
철인 3종 경기, 보디빌딩, 등산 등 각종 운동을 즐기던 40대 영국 남성이 코로
나19에 걸려 숨졌다. 그는 평소 백신 접종에 대한 거부감을 나타내며 "기
니피그(실험용 쥐)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7월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존 아이어스(42)
가 코마(Coma·혼수상태)에 빠지기 전 유족에게 남긴 유언이 공개됐다.
유족은 존이 "의료진이 나를 포기하지 않게 해달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고 전했다.

평소 존은 코로나19 백신에 깊은 불신을 하고 있었다. 그는 백신 접종은 물론이
고 마스크 착용도 거부한 채 생활했다. 그의 누이인 제니가 함께 체육관에 갔을
때 마스크 착용을 권했지만 "내가 어떻게 해야 할 지 말하지 않아도 된다
"면서 고집을 꺾지 않았다. 제니는 "존은 계속해서 '기니피그가
되지 않겠다'며 백신 접종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존은 소셜미디어(SNS)에 떠도는 다양한 주장들을 보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키웠다고 한다.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가벼운 증상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믿은 것. 기저질환이 없는 40대 남성의 코로나19 사망률은 감염자 1
490명 중 1명꼴에 불과하다.

다만 가디언은 존이 간과한 통계가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매체는 "백신
미 접종자가 접종자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가능성이 32배나 높다"며 &q
uot;백신 접종 부작용 확률은 높지 않다. 영국에서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4630
만명 중 77명이 백신과 관련된 혈전으로 사망했다"라고 보도했다.

평소 존은 철인 3종 경기를 하면서 보디빌딩, 등산 등 다양한 운동을 섭렵했다
. 존과 함께 체육관에 다닌 조나단 코헨은 "존은 아침 6시에 항상 체육관
에 있던 사람"이라며 "자신의 몸을 한계까지 밀어붙였다"라며
고인을 떠올렸다.

존은 지난 6월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폐렴 증세를 보이면서 며칠
만에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됐다. 고열과 호흡 곤란까지 겹친 끝에 7월 27일
사망했다. 제니는 "존이 숨지기 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라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