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스타톡] 문별 "이번 앨범 "19세 미만 청취 불가" 달고 싶었어요"
뉴스핌 | 2022-01-19 07:00:00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제가 앨범에 과몰입 해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콘셉트뿐 아니라 앨범에 담긴 스토리가 있다는 걸 확실하게 보여드리고 싶었죠. 그래서 제 모든 걸 쏟아 부었어요."

그룹 마마무의 문별이 1년 11개월 만에 세 번째 솔로 미니앨범 '시퀀스(6equence)'를 발매한다. 지난 앨범에서는 다크한 매력을 뽐냈다면, 이번 앨범의 주제는 '사랑'에 맞춰져 있다. 사랑하는 이들의 첫 만남부터 헤어짐을 순차적으로 담아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마마무 문별 [사진=RBW] 2022.01.13 alice09@newspim.com

"1년 11개월 만에 나오는 앨범이라 처음에는 '많이 늦어진 건가?'라는 생각을 하긴 했어요. 멤버별로 솔로 앨범을 돌아가면서 내느라 시기를 기다리기도 했고, 마마무 완전체 활동도 있어서 시간이 걸렸죠. 오래 준비하면서 곡 하나하나에 힘을 실을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아요. 지금까지 준비해왔던 것들이 하나씩 공개가 됐는데 팬들의 반응을 보니 재미있더라고요(웃음). 기대를 많이 해주시는 모습에 다음에 하고 싶었던 것들도 구상하기도 했고요."

앨범은 타이틀 이름처럼 여러 개의 신으로 이루어져 있다. 사랑하는 이들의 첫 만남과 뜨겁게 몰입했던 절정의 순간, 그리고 위태로운 관계의 연인의 모습, 그리고 헤어짐까지. 사랑으로 느낄 수 있는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사랑으로 느낄 수 있는 각 감정을 트랙에 담아냈어요. 사랑이란 어떤 관계에서는 먼저 떠오르는 감정 같아서 이걸 영화 스토리처럼 풀어냈죠. 앨범을 구상할 때 트랙 배치까지 다 정해놨었어요. 사랑 이야기지만 제 이야기라기보다, 드라마를 보면서 사랑에 대한 감정을 보고 곡을 많이 썼죠. 동생이 드라마를 너무 좋아해서 자연스럽게 같이 보게 됐는데, 그런 부분에서 소스를 하나씩 가져온 거죠."

앨범은 사랑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 중 타이틀곡 '루나틱(LUNATIC)'은 50대 50의 퍼센티지로 시작한 마음이 혼자 탄 시소처럼 한쪽으로 기울어져 버리는 순간을 그린, 연인과의 권태기를 노래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마마무 문별 [사진=RBW] 2022.01.13 alice09@newspim.com

"'루나틱'이 4번 트랙에 배치됐는데, 이 곳에는 집착을 표현하고 싶었어요. 다른 음악은 다 나왔는데, 맨 마지막까지 자리가 비워져 있었거든요. 회사에서 곡이 나왔는데 꼭 스피커로 들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들어봤는데 '이거다'라는 생각이 떠오른 노래였어요. 사랑에는 퍼센티지가 있어서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노래에서는 이기적인 화자의 마음을 보여주고 싶었거든요. 이기적인 마음을 재치 있게 표현하면 좋을 것 같아서 타이틀로 정하게 됐죠."

이번 앨범엔 타이틀곡의 영어버전을 제외하고 총 6트랙이 담겨있다. 사랑의 순차적인 감정을 표현한 만큼, 타이틀곡 다음엔 권태기 후 이별을 고하는 화자의 이야기가, 그리고 마지막 트랙은 이별 후 미련을 노래한다. 문별은 "감정선에 많이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바로 감정이었어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을 땐 마냥 기쁠 수도 없고, 슬플 수도 없다고 보거든요. 바이오리듬처럼 사랑에도 리듬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 리듬을 곡마다 디테일하게 표현하고 싶었어요. 그 자리에 이 곡이 왜 있어야 하는지 그 이유를 확실하게 설명하고 싶어서 감정선에 가장 많이 신경을 썼어요."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마마무 문별 [사진=RBW] 2022.01.13 alice09@newspim.com

문별은 솔로 미니 3집 발매 전 프리 릴리즈 싱글 '머리에서 발끝까지'를 선공개했다. 이 곡은 전 세계 10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에 오르며 호성적을 거뒀다. 이번 앨범에 많은 공을 쏟은 만큼, 신곡 성적에 대한 기대감도 덧붙였다.

"지난 앨범 타이틀곡 '달이 태양이 가릴 때'만 해도 성적에 대한 기대는 별로 없었어요. 그런데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유튜브 알고리즘으로 '성공하는 비결' 영상이 뜨더라고요. 하하. 영상을 보는데 부정적인 말은 뱉을수록 힘이 커져서 긍정적인 말을 자주 하는 게 좋다는 거예요. 그래서 이번 앨범이 1위를 하게 된다면 너무 기쁘겠지만, 차트 장벽이 너무 높으니 50위 안에 들었으면 좋겠어요. 이 곡이 나중에 더 사랑을 받아서 꿈을 펼칠 수 있는 아이가 됐으면 해요. 하하."

문별은 뇌쇄적인 분위기와 관능적인 가사 내용이 담긴 선공개곡 '머리에서 발끝까지'로 큰 화제를 모았다. 연인과의 사랑이 최고조에 닿은 순간을 그린 만큼, 팬들로 하여금 많은 해석을 낳게 한 곡이기도 하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마마무 문별 [사진=RBW] 2022.01.13 alice09@newspim.com

"저는 더 과감해지고 싶어요(웃음). 사실 저는 이번 앨범에도 '19세'를 달고 싶었거든요. 19세 미만 청취 불가 표시가 붙으면 다가가는 게 쉽지는 않지만, 감정에 그만큼 솔직한 건 없다고 생각해요. 제가 지금 그 매력에 빠져서 앞으로 하면 더 했지 덜하진 않을 것 같고요. 하하."

문별은 마마무로 활동할 때와 달리 솔로 앨범으로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알앤비부터 뉴잭스윙, 밴드 음악까지 섭렵하며 모든 장르를 아우르는 가수로 탈바꿈했다. 그는 "앞으로도 한 가지 장르에 국한돼 활동하고 싶진 않다"고 밝혔다.

"정말 많은 장르를 하려고 노력했어요. 다음 앨범엔 새로운 음악을 보여드리는 게 제 숙제가 될 것 같고요. 어떤 장르만 하고 싶다고 단정 짓고 싶은 마음은 없어요. 무슨 장르를 해도 문별만의 장르로 만들어 돌아오는 게 가수로서의 제 목표예요. 이번 앨범으로 바라는 게 있다면, '시퀀스'를 통해 '문별한테 이런 모습도 있구나'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요. 그게 꼭 노래가 아니어도 돼요. 의상, 헤어스타일, 메이크업, 장르가 될 수도 있죠. 그저 대중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각인되고 싶어요. 그리고 다음에는 모두의 마음에 들 수 있는 음악을 해보고 싶고요. 다채로운 문별이 되고 싶습니다. 하하."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