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민주당 "尹ㆍ국힘, 5ㆍ18 기념식 참석 환영…실천으로 광주 정신 계승 동참해야"
이투데이 | 2022-05-18 15:09:11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윤호중 "5ㆍ18 정신 헌법에 새기는 일 최대한 서두를 것"
박홍근 "국민의힘, 5ㆍ18 광주 정신 담는 개헌에 즉각 동참하라"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광주전남사진기자회)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의 5ㆍ18 기념행사 참석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실천으로 광주 정신 계승에 동참하라"고 압박했다.

윤호중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에서 열린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이 '5ㆍ18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항쟁 정신은 통합이고 관용"이라면서도 "이것도 진실 위에서 가능하다. 치유해야 할 화해가 있고 화해가 있어야 치유가 있고 화해가 돼야 통합도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5ㆍ18 기념사를 들으며 자유와 인권 외에 이 분이 아는 5ㆍ18 정신의 무언가 궁금했다"며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말이 아닌 실천으로 광주의 진실을 밝히고 정신을 계승하는 데 동참해달라"고 요구했다.

윤 위원장은 "민주당은 5ㆍ18 정신을 헌법에 새기는 일을 최대한 서두르겠다. 하반기 원 구성 때 헌정개혁 특위를 구성해 헌법 개정 논의에 즉각 착수하겠다"며 "광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도 서둘러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여야 의원 모두 모두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러서 감동이다. 광주를 더는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라"며 "5ㆍ18 북한군 개입설을 퍼뜨린 당사자인 장성민 대통령실 정책조정기획관은 여태껏 사과 말씀 하나 없다. 심지어 어제 운영위에서 김대기 비서실장은 이런 사실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회피를 거듭해서는 잘못된 과거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5ㆍ18 광주의 정신을 담는 개헌에 즉각 동참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부음] 김원준(현대해상 광주사업부장)씨 부친상
윤 대통령, 18일 KTX 타고 광주行…"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미정"
대통령·장관·의원 100여명, 광주간다…"통합 향한 새정치 큰 획"
윤 대통령, ‘국민통합’ 외치며 광주서 첫 지역행보…"5·18 정신, 자유민주 헌법정신 그 자체"
'광주' 찾은 국힘…민주 "시대정신 가볍게 여기지 말 것"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