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세현, 故 노무현 추도식서 "10.4 남북정상선언 정신 계속 이어가야"
이투데이 | 2022-05-23 15:15:04
[이투데이] 유혜림 기자(wiseforest@etoday.co.kr)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MBC 유튜브채널캡쳐)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10.4 남북정상선언 정신은 오늘도 유효한 가치이며 앞으로도 이어가야 할 정신"이라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묘역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두고 '남한의 도리'라고 말한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며 "북한 퍼주기다, 끌려다니기다 이런 말 하는 사람들이 많은 와중에 의식 수준 높지 않고서는 할 수 없는 말이 도리론"이라고 힘줘 말했다.

정 전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고자 했다"며 "강대국들에 둘러싸인 우리나라가 그들에게 휘둘리기만 할 일이 아니라(면서) 스스로의 운명을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가려고 애쓰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른바 보수진영, 보수언론으로부터 반발이 만만치 않았다"면서 "예컨대 우리 주제에 무슨 균형자냐. 한미동맹이나 잘 챙기라는 비난과 비아냥 때문에 곤욕 치르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정 전 장관은 또 "당신께서 삶을 통해 온몸으로 보여주셨던 기득권 및 수구세력과의 투쟁, 지역주의 극복과 지역균형 발전 위한 노력, 통일보다 평화가 먼저, 남북협력은 도리라면서 외교에서도 자국 중심성을 키우고자 하셨던 그 정신은 당신께서 가신 후에도 여전히 우리 사회의 화두로 그리고 숙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노 전 대통령 이후 민주정부의 성과를 언급하면서 "문재인 정부 5년 거치는 동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 경제 대국이 됐고 이후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서게 됐다"며 현장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한 박수를 요청했다. 그러자 문 전 대통령은 자리에 일어서서 관중석을 향해 허리 숙여 인사했다.

민주당 지지층 결집을 독려하기도 했다. 정 전 장관은 "최근 대선 패배 후 기운이 나지 않는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다"며 "뉴스도 보기 싫다는 분들 많다. 그럴수록 더 각성해서 민주당을 더 키워나갈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물길은 험지에서도 곧게 흐르지 않지 않습니까"라며 "강물은 굽이굽이 흐르면서 바다 포기하지 않는다는 생전 당신 말씀처럼 우리 정치도 늘 깨어있는 강물처럼 바다로 향해서 나아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23일 추모제
지방선거 선거운동 D-1…민주 “노무현 추모식서 민주 세력 결집 기대”
한덕수 총리, 23일 노무현 13주기 봉하마을 간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앞서 ‘깨어있는시민 문화체험전시관’ 23일 특별개방
노무현 13주기에 여야 “대화와 협력하자” 한목소리 냈지만 속내는 달라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