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진출 韓기업 88.1% '봉쇄 피해'...절반 이상 '탈중국' 고려
파이낸셜뉴스 | 2022-06-27 11:23:04
-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 중국 내 177개 기업 대상 설문조사

15일 중국 베이징에서 보호복을 입
15일 중국 베이징에서 보호복을 입은 근로자들이 코로나19 방제를 위해 봉쇄한 주택가 입구에 앉아 있다. /사진=AP뉴시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 10곳 중 9곳은 상하이 등 주요 도시 봉쇄 때문에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로코로나 불확실성이 여전해 하반기에도 투자와 고용 손실이 있을 것으로 기업들은 예상했으며, 절반 이상은 탈중국을 고민하고 있었다.

27일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가 중국 내 177개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중국의 고강도 방역 정책에 따른 피해 상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88.1%가 “기업 경영에 피해 또는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97.4%에 달했다. 이 중에서 작년 동기 대비 매출 감소율이 50%가 넘는 기업은 10곳 가운데 3곳이 넘는 31.4%로 집계됐다.

문제는 하반기에도 기업 경영 상황이 녹록치 않다는 점이다. 설문에서 응답 기업의 95.5%는 매출 감소가 올해 하반기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상반기에 투자와 고용이 감소한 기업은 각각 69.9%와 66.7%였고, 하반기에 투자와 고용 피해가 커질 것으로 관측하는 기업도 각각 70.5%와 67.3%로 기록됐다.

보고서는 “투자와 고용 부분은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가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업들의 부정적인 전망은 글로벌 기업들의 분위기나 중국 국가통계국 최근 발표와도 일치한다.

상하이 봉쇄가 절정에 달하던 지난 4월 설문 조사에서 유럽 기업의 23%가 현재 또는 계획 중인 투자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주중 유럽연합(EU) 상공회의소의 베티나 쇼엔 베한진 부회장은 코로나 제로 정책을 고집하는 중국의 현재 정책으로 인해 “(유럽 기업들로선) 다른 곳을 찾는 것 외에 선택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5월 도시 실업률은 전월 6.1%에서 5.9%로 0.2%p 내려갔다. 이 가운데 16~24세 청년 실업률은 18.4%로 관련 통계가 발표된 2018년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중국 정부는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기업들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 기업들은 중국의 제로코로나 방역 정책 때문에 ‘이동 제한’(16.8%)과 ‘영업·마케팅 활동 제한’(16.8%)이 가장 어려운 부분이라고 토로했다. 또 ‘물류·공급망 차질’(15.9%) 등도 힘든 요소라고 하소연했다.

봉쇄령 해제 이후 업무 정상화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50% 이하’라고 응답한 기업이 41.5%였고, ‘30% 이하’ 답변도 22.4%에 달했다. 합치면 70%를 넘어선다.

상하이 일부 지역 중점기업 생산능력이 90% 이상 회복했다고 자평하는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의 보도와는 차이가 있다.

이 가운데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은 업무 정상화 답변이 28.3%에 그쳤다. 상하이시 정부가 코로나19로부터 상하이를 지키는데 성공했으며 사회 정상화 단계에 들어섰다고 자랑하지만, 실제 영업활동 등에서 제약이 여전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기업들은 향후 중국 내 사업 계획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55.3%의 기업들이 사업 축소·중단·철수·이전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존 사업계획을 유지하겠다는 기업은 35.9%였고, 사업을 더 확대한다는 답변은 7.3%에 불과했다. 아울러 기업들은 중국 정부에 대해 방역 정책의 예측 가능성 향상과 보조금 지급, 세금 감면, 임대료 할인 등의 지원을 희망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