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시, G밸리서 청년 구직자·재직자 대상 "IoT 아카데미" 운영
뉴스핌 | 2022-06-28 11:15:00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서울시가 4차산업 분야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G밸리에서 'IoT 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G밸리는 서울 전체 IoT 관련 사업체 29%(3768개)가 집중된 국내 IoT 산업의 구심점이다. 시는 최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됨에 따라 G밸리에서 구직자 및 재직자 IoT 역량강화 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G밸리 IoT 아카데미 교육과정 개요. [자료=서울시]

우선 시는 아카데미 운영 전 G밸리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교육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바탕으로 역량 중심 커리큘럼을 구성하고 수료 후 곧바로 현업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강사진을 현직 임원급으로 구성해 기업 현업과 관련된 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멘토링, 취업까지 연계되도록 한다. 이와 함께 IoT 기술지원센터, 메이커스페이스G캠프 등을 통해 유관기관과 협력하고 현장실습 위주의 차별화된 교육을 제공한다.

교육은 구직자 과정(200시간)과 재직자 과정(88시간)으로 구성된다. 구직자 과정은 교육이 80% 이상 진행되는 9월 말부터 교육생과 채용희망기업 인사담당자를 매칭해 멘토링을 운영한다. 수료 후에는 채용박람회를 개최해 기업·수료생 간 매칭 및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집중 진행한다.

재직자 과정의 경우 현업과 교육을 병행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 단위로 과정을 구성해 필요한 부분을 선택해 수강할 수 있다. 더불어 G밸리 내 교육장을 마련해 이동시간을 최소화하고 입주기업과 연계 실습을 돕는다.

각 교육 대상은 만 39세 이하 시민 중 IoT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 30명·재직자 50명이다. 구직자는 교육비 전액을, 재직자는 교육비의 80%를 지원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6월 30일부터 8월 10일까지 서류를 작성해 담당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직업개발원 또는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보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디지털 전환 흐름에 따라 IoT 전문인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번 교육과정이 청년들에게는 취업의 기회가 되고 기업에게는 인적역량 강화를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oungar@newspim.com

서울시의회, 한국영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 임명 동의
한국영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 "조직 비대화, 재정비할 것"
서울시, 따릉이 3000대 추가...광고판 부착해 적자해소
서울시,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트라이 에브리싱 2022' 9월 개최
서울시, 전세사기 예방 '무료 부동산 상담센터' 신설한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