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尹대통령 6촌 부속실 근무 논란...대통령실 "임용에 하자 없다"
뉴스핌 | 2022-07-07 07:29:30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외가쪽 친인척이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에 채용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무를 맡은 것으로 확인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대통령실은 "임용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6일 입장문을 통해 선임행정관 A씨와 관련 "대통령의 외가 6촌인 것은 맞으나 인척 관계인 것은 대통령실 임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성남=뉴스핌] 김학선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yooksa@newspim.com

대통령실은 "A 선임행정관은 대선 경선 캠프 구성 때부터 여러 업무를 수행해 업무 연속성 측면에서 대통령실에 임용된 것"이라며 "외가 6촌은 이해충돌방지법상 채용 제한 대상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A 선임행정관이 '사실상 부속2팀'이란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라며 "대통령실 출범할 때부터 근무하며 여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윤 대통령과 6촌 관계에 있는 A씨가 대통령 부속실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김 여사의 일정을 조율하는 등 사실상 부속 2팀 업무를 수행해왔다고 보도했다.

oneway@newspim.com

尹대통령, 중남미 10개국 장·차관 접견..."부산엑스포 적극 지지해달라"
尹대통령 "항공우주청 설치로 체계적 지원...'우주경제' 시대 열겠다"
尹대통령, 文정부 겨냥 "행정관이 합참의장 조사하는 일 없을 것"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