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총수 역할 절실해"...이재용 사면 임박에 반도체 투자 기대감 ↑
뉴스핌 | 2022-08-08 16:53:28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사면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업계 기대감도 덩달아 상승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사면 이후 삼성전자 투자 계획을 단계적으로 이행하며 반도체 산업의 파이를 키울 것이라는 예상에서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사면이 조속히 진행돼 삼성전자가 국내·외 반도체 산업 확장의 선봉장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022.06.18 yooksa@newspim.com

8일 업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오는 9일 사면심사위원회를 개최, 사면 대상자를 심사하고 결과를 대통령에게 올릴 예정이다. 재계는 이 부회장이 사면대상자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은 앞서 5년간 450조원 규모의 초대형 투자계획을 밝혔고, 여기엔 반도체 등 미래 신사업도 포함됐다. 반도체 사업에서 지속적인 투자로 메모리·비메모리(시스템반도체)·파운드리(위탁생산) 3대 분야에서 모두 초격차를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다.

더불어 최근 '칩4동맹'과 '반도체지원법' 등 반도체 관련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상황, 업계에선 삼성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논의의 중심에 있는 삼성전자가 기업 차원에서 발 빠르게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부회장이 조속히 경영 현장으로 복귀해 삼성 반도체 산업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이 부회장은 꾸준히 반도체 경쟁력 확보에 대해 강조해왔다.

그는 앞서 지난 6월 18일 유럽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날 기자들을 대상으로 "(이번 출장에서) 제일 중요했던 건 ASML과 반도체 연구소 방문해 앞으로 반도체 기술이 어떻게 되는지 느낄 수 있었던 것입니다. 아무리 생각해 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습니다."라고 말하며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에서 피터 베닝크(Peter Wennink) ASML CEO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의 행보로 미루어볼 때 그가 사면된다면 삼성의 수장으로서 보다 더 적극적인 반도체 분야 투자에 나설 가능성도 높다.

비슷한 예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013년 수감된 뒤 2015년 광복 70년 특별사면된 이후 같은 해 SK하이닉스에 46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반도체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바 있다. 그는 이후 2015년 경기 이천에 최첨단 반도체 공장을 설립한 뒤 2018년 청주 M15, 2021년 이천 M16 등 생산시설 3곳을 차례로 구축하기도 했다.

더불어 최근 삼성전자는 최근 인수합병(M&A)을 모색하는 신사업 태스크포스(TF)장으로 정성택 부사장을 영입하는 등 대형 M&A 가능성을 키운 상황, 이 시점 이 부회장이 등장해 각종 투자와 M&A 진행에 속도를 내야할 때라는 의견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하만을 인수한 이후 대형 M&A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삼성전자가) 대형 M&A를 반드시 해야한다"며 "예를 들어 파운드리 같은 경우 기술 부문은 전체적으로 성장했지만 전반적으로 생태계 등이 약하기 때문에 글로벌 업체들과 손을 잡아야 하는 상황이고, 그건 상당히 대규모 투자이기 때문에 오너가 아니고선 진행할 수 없다"는 의견을 전했다. 반도체 산업이 세계 각국에서 주목하는 경제안보의 핵심으로 올라선 만큼, 이 부회장의 사면이 조속히 이루어져 그를 중심으로 삼성전자가 반도체 돌파구를 열어야 한다는 조언이다.

catchmin@newspim.com

[재계노트] 정·재계 건의에 여론도 '긍정적'…이재용·신동빈 "사면 필요"
최태원 "이재용·신동빈 사면, 경제에 도움 될 것"
광복절 尹 정부 첫 특사...'이명박·이재용·김경수' 사면되나
[이슈+] 尹대통령 첫 광복절 사면, 이명박·이재용·김경수 등 거론…가능성 높다
한덕수 총리, 이재용·신동빈 사면 요구에 "대통령께 건의하겠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