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김영환 충북지사 "차 없는 도청, 개혁의 첫 걸음"
뉴스핌 | 2022-08-08 17:17:11

[청주=뉴스핌] 백운학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는 8일 대회의실에서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차 없는 도청' 시범운영과 대청호 규제 문제 등 도정 현안에 대해 강조했다.

김 지사는 먼저 "오늘부터 시행하는 차 없는 도청과 관련해 직원들이 불편을 겪지 않았을까 걱정된다"고 운을 뗀 "1주일 동안 시행해 보고 어떤 문제가 있는지 살펴보고,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8일 김영환 충북지사가 직원들과 함께 셔틀버스를 타고 출근을 하고 있다.[사진= 충북도] 2022.08.08 baek3413@newspim.com

이어 "차 없는 도청은 작은 문제처럼 보이지만 개혁을 위한 작은 첫걸음이다"며 "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과 설득의 과정을 거쳐 이 문제가 잘 정리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정시 출근하는 직원들을 고려해 그 동안 8시 30분이나 9시에 진행했던 간부회의를 오늘 10시에 개최했는데 별 문제가 없다면 앞으로도 10시에 간부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무원이 커피 등 차를 타는 관행이나 청사 건물에 커다란 플래카드를 거는 것 등 인력이 낭비되고 시대에 맞지 않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충북은 대청호와 충주호의 풍부한 수자원을 갖고 있으면서도 혜택은 거의 없이 엄청난 규제를 당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물의 이용에 관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근거와 타 시도에서 우리 도의 물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논리를 개발해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김 지사는 "충북은 다행히 좋은 관광자원을 갖고 있지만, 자원만 가지고는 사람이 오지 않고 충북을 바꿀 수도 없다"며 "충북 내의 사고나 인맥, 정보만으로는 해결이 어렵고 세계적인 관점에서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baek341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