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스 분석] KAI 새 사장에 강구영 전 공군참모차장…KF-21 성공 중책
뉴스핌 | 2022-08-12 12:03:13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강구영(63예비역 중장) 전 공군참모차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새 사장에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KAI는 오는 16일 열리는 이사회에 강 전 공참차장을 새 대표이사 내정하는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안현호 현 사장의 임기가 오는 9월 5일 끝남에 따라 강 전 공참차장의 선임안이 이사회를 통과하면 9월 5일 임시주주총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강구영 전 공군참모차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새 사장에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공군] 

강 전 공참차장은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을 마지막 보직으로 예편한 공군 예비역 중장이다.

경남 창녕군 출신으로 대구 영남고를 거쳐 1982년 공군사관학교 30기로 임관했다.

전투기 조종사 병과로 주기종은 F-4E 팬텀이며 2800시간 비행 경력을 갖고 있는 베테랑 조종사 출신이다.

공군 5전술공수비행단장과 30방공관제단 단장, 합참 작전본부 연습훈련부장, 남부전투사령관, 교육사령관, 참모차장을 거쳐 합참 군사지원본부장을 마지막 보직으로 예편했다.

특히 공군 전투기 조종사 출신으로 작전과 비행 분야에 전문가로서 지난 7월 19일 첫 시험비행에 나선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 사업을 성공시켜야 하는 막중한 책무를 안게 됐다.

우리 공군이 교체하고 있는 F-45 노후 전투기 조종사 출신으로 KF-21 보라매 전투기의 제작사인 KAI 수장으로서 그 역할이 적지 않아 보인다.  

또 KAI가 국내 생산한 FA-50 경공격기를 콜롬비아말레이시아이집트 등 공군에 수출을 추진하고 있어 전문성을 발휘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KAI는 FA-50 1000대 해외 판매를 목표로 잡고 있다.

역사적인 한국형 전투기 사업을 성공시키고 국내 생산 항공기들을 해외에 수출하는 방산 첨병 역할도 해야 하는 책임감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강 전 공참차장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한 대표적인 공군 출신이다.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군인들의 모임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 포럼'에서 운영위원장을 맡았다.

현재 대통령실 경호처장을 맡고 있는 김용현(63육사 30기경남 마산) 예비역 육군 중장, 해군 출신으로 첫 병무청장을 맡고 있는 이기식(65해사 35기충남 서산) 예비역 해군 중장과 함께 윤 대통령의 대선 캠프를 이끈 대표적인 군 인물이다. 

kjw8619@newspim.com

조코위 인니 대통령 27~28일 방한, 대통령실 "KF-21 분담금 미납 문제 해결 기대"
[ANDA 칼럼] 국산 전투기 'KF-21' 역사적 비행과 자주국방 초석
KAI, 한국 방산 위상 높였다…전투기 KF-21 시험비행 성공에 '붐업'
[종합]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 역사적 첫 시험비행 성공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