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물어보살', 출근 준비만 3시간? '풀메이크업'에 집착하는 사연
파이낸셜뉴스 | 2021-10-18 15:23:03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의뢰인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모은다.

오늘(18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에서는 20대의 한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이 외모에 너무 집착을 한다고 운을 뗀다. 풀메이크업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기 때문에 점심을 굶어서라도 화장을 한다는 것. 화장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2~3시간. 그래서 의뢰인은 이른 새벽에 기상을 해야 하고, 결국 직장생활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의뢰인의 이야기를 들은 이수근은 "그 정도면 거의 공연 팀 아니냐"라며 놀라고, 서장훈은 "그런데 지금 우리가 봤을 때 의뢰인은 외모에 아무 문제가 없다. 왜 집착하게 됐나"라며 이유를 묻는다.

이에 의뢰인은 어린 시절 겪었던 충격적인 일화에 대해 털어놓는다. 결국 현재 의뢰인은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겉모습에 과도하게 집착을 하게 되었다고.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에 서장훈은 "나는 어렸을 때 별명이 모과였지만 콤플렉스는 없다"라고 경험담을 털어놓은 뒤 "내가 너라면 이렇게 하겠다"라며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이수근은 "좋은 예시다"라며 공감했다는 후문.

과연 풀메이크업에 집착하는 의뢰인의 사연은 무엇이고, 보살들이 제안한 외모 콤플렉스 극복법은 무엇일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는 오늘(18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