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헨리, '친중 논란'에 "강력 대응, 선처 없다" (전문)
파이낸셜뉴스 | 2022-09-29 17:05:03
가수 헨리 ⓒ News1 권현진 기자 /사진=뉴스1
가수 헨리 ⓒ News1 권현진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가수 헨리가 악플러들에 선처없는 대응을 예고했다.

29일 헨리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며 "앞으로도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헨리의 친중 논란은 서울 마포 경찰서가 헨리를 학교 폭력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하면서 시작됐다. 헨리는 장기간 중국 활동을 이어가면서 친중(親中)으로 돌아선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의혹이 제기되자 수많은 네티즌들의 비판으로 이어졌고 일각에선 도를 넘는 인신공격 및 악플이 이어졌다. 이에 헨리 측은 법적 조치를 예고하며 강력 대응에 예고했다.

헨리측 공식입장 전문.

몬스터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습니다.

특히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