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떨어지는 원화가치...소비심리 얼어붙나
파이낸셜뉴스 | 2019-05-21 21:11:06
'0%대 물가' 반등엔 호재지만...

상품가격 급등땐 내수 위축



미·중 무역갈등 고조로 국내 자본시장이 충격을 받으면서 환율이 급등(원화 약세)하고 있다. 때문에 현재 0%대에 머물러 있는 물가 상승률도 올라갈 것으로 예측된다. 저물가로 고민이 컸던 상황에서 물가 반등은 반가운 소식이다. 다만 수요측 요인이 아닌 공급측 압력으로 가격 상승이 나타났다는 측면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경기는 부진한데 환율 등으로 상품의 가격만 오르면 소비가 위축돼 내수경기에는 부정적이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계약통화를 기준으로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5년=100)를 보면 전년동월대비 0.4% 감소했다. 반대로 원화를 기준으로는 5.3%가 올랐다.

해외에서 상품을 구매할 때는 전년동월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졌는데 원화의 가치가 하락하다보니 환율 효과로 해외에서 더 비싸게 수입하게 됐다는 의미다. 월평균 환율은 지난 3월 1130.72원이었지만 4월에는 1140.95원으로 0.9% 상승한 바 있다.

환율과 국제유가 상승으로 공급측 요인에 의해 국내 생산자물가도 오름세다. 지난달까지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로 3개월 연속 올랐고 전년동월대비로는 30개월 연속 상승 흐름이다.

수입·생산자 물가가 올라가면 국내 소비자 물가에도 상승 압력이 된다. 특히 이달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로 원·달러 환율은 급등한 만큼 환율 영향은 커질 수밖에 없다. 지난 2일 1165.7원에서 시작한 원·달러 환율은 지난 17일 1195대까지 급등했다.

여기에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도 배럴당 60달러 수준이었던 것이 최근에는 70달러를 넘어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있다.

올 들어 0% 초반대에 머물고 있는 물가 상승률로 디플레이션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물가 상승 압력은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 문제는 미·중 무역갈등발 원화 약세나 유가 인상 등 공급 측면에서의 물가 상승압력은 오히려 소비를 위축시키고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내수 경기 악화도 부를 수 있다는 점이다.

물가 인상이 경기 개선에 따른 수요측 물가 상승 압력일 경우 물가 인상은 소비자가 수용 가능해 경기 개선 흐름을 지지할 수 있다. 그러나 경기가 부진한 상황에서 공급측 요인에 의해 물가가 오르면 소비자들은 소비 규모를 줄이는 방식으로 대응하게 된다. 이 경우 내수 경기에는 하방압력이 된다.

더구나 올해 수출부진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중 무역갈등 격화까지 겹치면서 대외 부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그만큼 올해의 경우 성장을 위해서 민간소비 등 내수 개선이 필수적이고 내수마저 부진하면 경기 부진은 더 심화될 수 있다.

이승석 한국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 (환율이나 유가가 오르면) 물가가 상승해서 소비를 위축시키는 경로로 영향을 준다. 물가가 출렁이면 불안감으로 인해서 소비는 위축될 것"이라며 "미·중 무역협상이 최종 결렬되고 (대 중국) 중간재 수출이 감소하는 것이 확인이 되면 장기적인 영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