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올해 호암상 시상식 참석하나
파이낸셜뉴스 | 2019-05-25 20:01:05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올해 호암상 시상식에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호암상은 삼성그룹 창업자호암(湖巖) 이병철 회장을 기려 제정됐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호암재단은 오는 31일 중구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제29회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한다.호암상은 학술, 예술, 사회발전과 인류의 복지 증진에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지난 1990년 이건희 회장이 제정했다.

이 부회장의 시상식 참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지난 2017년부터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일가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과거에는 이건희 회장과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을 비롯해 세 자녀인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호암상을 찾았다. 하지만 이 회장의 와병과 이 부회장의 재판이 겹치면서 호암상 시상식에서 이들 일가를 찾기 어려워졌다.

이 부회장이 최근활발한 경영 행보를 보이면서 얼굴을 비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왔으나 현재로서는 불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대법원 판결을 앞둔 데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다.

올해 수상자는 마빈 천 예일대 석좌교수, 앤드루 강 UC샌디에이고 교수, 오우택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장, 이불 현대미술작가, 이주외국인 복지지원단체 러브아시아 등이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