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변리사회,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 첫 회의
파이낸셜뉴스 | 2019-08-25 09:29:07
대한변리사회는 23일 서울 서초중앙로 대한변리사회에서 소재부품 기술 국산화를 위한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의 첫 회의를 열었다. 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하는 변리사들이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변리사회가 23일 '소재부품 기반 기술 국산화를 위한 원천특허 대책 특별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했다고 25일 밝혔다.

변리사회는 일본 기업이 보유한 원천특허에 대한 대비가 없다면 해당 기술의 국산화 과정에서 특허분쟁이 불가피하고 또 특허 확보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판단해 국내 기업을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첫 회의를 가진 원천특허대책위는 화학·반도체 등 일본 수출 규제 품목과 관련된 분야의 변리사 47명으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에는 전광출 변리사(대한변리사회 부회장)가 선임됐다.

앞으로 원천특허대책위는 국내의 반도체 기반 기업에 일본이 보유한 원천특허에 대한 분석자료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소재부품별, 기술별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탄소섬유 등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수출 규제 영향권 내 주요 기술에 대해서도 원천특허 분석자료와 대응 전략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전광출 위원장은 "앞으로 대책위는 변리사의 특허 분석 전문성을 활용해 국가적으로 문제되고 있는 핵심 기술의 국산화를 저해하는 일본의 원천특허를 분석하고, 단기적 대처뿐만 아니라 장기적 연구개발 전략 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