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정의선 부회장, 현대 수소전기차 ‘脫일본’...기술 자립 ‘가속페달’
이투데이 | 2019-09-15 19:15:05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junior@etoday.co.kr)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첨단소재 및 에너지 분야 선행기술 확보에 나섰다. 일본의 수출규제 확산에 대비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특정 국가 의존형 산업구조 개선’ 주문에 대해 즉답한 셈이다.

1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부회장은 첨단소재와 에너지 원천기술 연구를 위한 ‘기초선행연구소’를 최근 연구개발본부 산하에 설립했다.

기초연구 중심의 이 연구소가 글로벌 원천기술 경쟁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선행연구 강화와 그룹 차원의 투자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새 연구조직 설립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시작했다.

한국 차는 다른 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낮다. 1974년 일본 미쓰비시 기술을 바탕으로 최초 고유모델 포니를 선보인 이후 대일본 의존도는 점진적으로 줄었다.

1990년대 말에는, 자체 엔진개발을 시작으로 일본 차와 견줄 만한 기술을 갖췄다. 2000년대에는 미쓰비시에 (세타)엔진기술을 전수할 만큼 오히려 격차를 벌렸다.

친환경 전기차 역시 국내 전지업체가 글로벌 시장을 주도 중인 덕에 상대적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확산에 따른 여파가 크지 않다.

그러나 앞으로는 사정이 다르다. 정 부회장이 적극 주도해온 친환경 수소전기차 분야에서는 핵심 소재와 부품 일부가 일본산이기 때문이다.

예컨대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는 촉매를 비롯해 전극, 전해질, 분리판 등 핵심소재를 독일과 일본 기업에서 나눠 공급받는다.

결국 이번 기초선행연구소 설립은 정 부회장이 스스로 던진 ‘수소사회’ 출사표에 대해 책임의식을 지니고 기술자립을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일본에서 수입하는 핵심 소재부품 대부분도 이른 시일 안에 국내 생산으로 대체될 전망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대일본 기술 의존도 탈피’ 주문에 대한 화답 성격도 지닌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본격화한 7월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개최한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를 통해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 핵심부품, 소재, 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기술자립도 제고를 주문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7월 문 대통령의 당부에 이어 8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대응전략을 점검하는 단계에서 현대차가 기초선행기술 연구확대 청사진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 전략이 곧바로 실행에 옮겨진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요구에 앞서 이미 현대차그룹은 기초기술 연구에 대한 투자를 해왔고 이번 연구소 설립도 그 가운데 하나”라며 “향후에도 기초기술 관련 확보를 위한 전략과 투자 실행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상여금 지급주기 바꿔 최저임금 인상 피한 업체 8곳 적발
삼성전자, 미국서 '소비자 충성도' 3위…아이폰 추월
현대차,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코리아에 첫 편입
현대차그룹 원천기술 확보에 속도…'기술선행연구소' 설립
현대차 정의선 기술자립 속도…日 수출규제 대응, 靑 당부에도 즉답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