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존 볼턴 "투자자 찾으러 한국 왔습니다"
파이낸셜뉴스 | 2019-10-23 21:23:06
존 볼턴 前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美 론그룹 경영진과 사업차 방한
국내 기관투자자들과 만남 예정


23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 첫번째)이 파이낸셜뉴스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기관투자자들을 만나기 위해 23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번 방문은 공직에서 물러난 이후 재직 중인 미국계 사모펀드 고문 자격으로 방한한 것이다. 23일 오후 김포공항에서 파이낸셜뉴스 취재진과 단독으로 만난 존 볼턴은 "개인 자격으로 사업차 방한한 것"이라며 극도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간 '슈퍼 매파'로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맞선 이슈메이커의 모습과는 대비된 행보다.

더욱이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인 금강산관광 남측 시설들의 철거를 지시하며 남북 경제협력에 찬물을 끼얹었다.

볼턴은 "현 대북정책에 대한 견해는 몇 주 전 CSIS 연설에서 말한 내용과 다르지 않다"며 "이번에는 어디까지나 개인 자격으로 사업차 방한한 것이기 때문에 정치적 발언은 삼가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앞서 지난달 30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공개 강연에서 북한이 자발적으로 핵을 내려놓을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군사옵션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는 대화와 협상으로 비핵화를 이끌겠다는 트럼프 정부의 정책과 정반대 주장이다.

지난달 전격 경질된 볼턴은 미국계 사모펀드 론그룹 고문으로 곧바로 자리를 이동했다. 1996년 설립된 미국계 사모펀드 론그룹은 85억달러 규모의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볼턴은 론그룹 경영진과 함께 24, 25일 이틀 동안 교직원공제회, 행정공제회, 과학기술인공제회 등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을 만난다.

볼턴은 방한에 앞서 일본에 들른 것도 확인됐다. 그는 전일 열린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고, 일본 기관투자자들을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선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잠시 참석했고, 투자자 미팅을 가졌다. 론그룹 내부정보이기 때문에 어느 투자업체인지는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 기관들과의 만남에 대해 묻자 "내부정보라서 자세히 말할 수 없다.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강현수 윤은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