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현대車, 印尼공장 내년 착공…동남아 첫 생산기지 만든다
한국경제 | 2019-11-15 01:04:33
[ 장창민/도병욱 기자 ]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인근 델타마
스공단에 연산 20만 대 규모의 완성차공장을 짓기로 했다. 동남아시아 지역 첫
생산기지다. 공장 건설에는 약 1조원이 투입된다. 내년 착공에 들어가는 이 공
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인도네시아 현지 시장을 공략하고, 동남아와 호주 수출시
장을 뚫기 위한 교두보 역할을 맡게 된다. 중국에서 고전하고 있는 현대차그룹
에 새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달 말 인도네시아 정부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투자협약을 맺을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달 25일부터 사흘간 부산에서 열
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
시아 대통령이 직접 투자협약에 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이달 말 투
자협약을 맺은 뒤 구체적인 공장 규모와 착공 시기, 투자금액 등을 공개할 방침
이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께 인도네시아 공장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약 1조원을
들여 2022년까지 연산 20만 대 규모의 완성차공장을 짓는다는 목표다. 시장 상
황에 따라 추가 투자를 통해 연산 30만 대 수준까지 늘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

생산 차종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다목적 차량(MPV), 세단 등이다.
하이브리드카(휘발유·전기 혼용차)와 전기차 등을 추가 생산하는 방안
도 추진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대차 '新남방 교두보'는 인도네시아…도요타 맞서 영토 넓힌다

연산 20만대 인도네시아 완성차 공장 2022년 완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 7월 인도네시아를 찾았다. 조코 위도
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현지 시장 진출 여부를 타진하기 위해서
였다. 당시 정 수석부회장은 “인도네시아는 매우 도전적인 시장”이
라며 “시장 진출을 위한 해답을 찾기 쉽지 않은 곳”이라고 말했다
. 도요타 등 일본 완성차 업체들이 90% 이상 선점한 시장을 뚫기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의미였다. 조코위 대통령은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 나도 직
접 챙기겠다”고 거들었다. 이때만 해도 현대차그룹은 “아직 확정된
게 없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동남아 핵심 거점으로 육성

현대차는 장고 끝에 최근 ‘결단’을 내렸다. 중국과 인도 시장에서
의 판매 부진을 딛고 새롭게 개척할 ‘신(新)시장’으로 인도네시아
를 낙점했다. 인구(2억7000만 명)가 많아 자동차 시장 성장 가능성이 큰 데다
태국, 말레이시아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와 호주 등을 목표로 한 수출 거점으
로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과 달리 ‘정치적
리스크’가 작다는 점도 투자 배경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이달 말 인도네
시아 정부와 투자협약을 맺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의 경우
부지를 공짜로 주는 게 아니라 현대차가 직접 매입해야 한다”며 &ldquo
;부지 매입 대금과 인센티브 조건 등을 놓고 막판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rdqu
o;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 들어설 새 공장 부지는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50㎞가량 떨
어진 델타마스공단에 있다. 일본 자동차회사 스즈키와 미쓰비시 공장 등이 들어
서 있는 곳이다. 현대차가 2017년 인도네시아 AG그룹과 합작 계약을 맺고 설립
한 상용차 조립공장과도 가깝다.

현지에 설립할 완성차공장 규모는 연산 20만 대다. 향후 연산 30만 대까지 늘릴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약 1조원을 투입한다. 생산 차종은 동남아 현지에서 통할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다목적차량(MPV), 세단 등이다. 하이브리드카
(휘발유·전기 혼용차)와 전기차 등을 추가 생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

현대차는 동남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
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 규모가 매년 쪼그라드는 추세 속에서도 성장을 거듭하
고 있어서다. 인도네시아에선 지난해 115만1291대의 차량(상용차 포함)이 팔렸
다. 전년보다 6.8% 증가했다. 올해 판매량은 12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다른 동남아 국가의 자동차 시장도 꾸준히 커지고 있다. 인도
네시아 생산기지는 현지뿐만 아니라 태국 등 다른 동남아 국가와 호주 등 신시
장을 개척하기 위한 전진기지 역할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넘어야 할 산’도 있다. 도요타 등 일본 브랜드다. 도요타, 혼다
등 일본 완성차업체는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영
역을 확장하려는 현대차와의 정면 대결이 불가피하다. 현대차는 다른 해외 시장
과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앞세울 방침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지 젊
은 고객층을 중심으로 한국 차의 경쟁력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1% 미만인 현지 시장 점유율을 20~25%까지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
고 말했다.

아프리카·중동 진출도 검토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와 함께 베트남 시장 공략도 확대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현
대차는 지난 1월 베트남 탄콩그룹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
었다. 탄콩그룹은 2009년부터 베트남 현지의 현대차 판매를 대행하고 있는 기업
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베트남 시장에서 5만5924대를 팔았다. 전년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현지 시장 점유율은 작년 말 기준 19.4%로 일본 도요타(2
4%)에 이어 2위다.

현대차는 반제품조립(CKD) 방식으로 소형차 i10을 생산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
베트남 2공장을 설립해 연간 생산 규모를 최대 10만 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가 중국과 인도에 이어 인도네시아에 완성차공장을 짓고 베트남 생산량도
늘리기로 하면서 ‘아시아 생산벨트’가 구축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 중국과 인도에 치우쳤던 생산·판매 전략을 동남아로 확장해 정체된 글
로벌 판매량을 끌어올릴 기회로 삼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대차는 아시아 생산
벨트 구축을 마무리하면 아프리카와 중동으로 눈을 돌릴 방침이다. 중장기적으
로 아프리카 중부 나이지리아 등지에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장창민/도병욱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