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정의선,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 수행할까…내달 주총 주목
이투데이 | 2020-02-16 18:15:05
[이투데이] 유창욱 기자(woogi@etoday.co.kr)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겸 이사회 의장에 이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사진>이 이사회 의장직을 넘겨받으며 명실상부한 최고경영자(CEO)로서 자리를 잡을지 주목된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의 현대차 사내이사 임기는 내달 16일 만료된다. 재선임 여부는 이달 이사회와 다음 달 18일로 예상되는 주총에서 결정된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되며 사실상 ‘정의선 시대’를 열었지만, 이사회 의장직은 수행하고 있지 않다. 정 회장이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만약 정 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에서 내려오고 정 부회장이 이에 선임되면 공식적인 세대 교체라는 의미는 있지만, 실질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작년부터 정 회장을 대신해 시무식을 주재하고 경영 전반을 총괄하고 있다. 정 회장 역시 201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3분기까지 이사회 참석이 0회로 형식적으로는 의사결정에 참여하지 않았다.

정 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에 오른다면 현대차는 첨단 솔루션 모빌리티 지원업체라는 비전이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서는 개인용비행체(PAV) 기반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목적기반 모빌리티(PBV), 허브(모빌리티 환승거점)를 연계한 사업모델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올해 3월 예정된 주총에서는 현대차가 사업목적에 항공기 제조 등을 추가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삼성 이어 현대차까지… 재계, 전자투표제 도입 바람
어디서든 부르면 오는 '합승택시'…현대차, 은평구서 '셔클' 서비스
[종합] 응답형 '버스' 이어 '택시'까지…현대차, '모빌리티 혁신' 속도 낸다
현대차, 고성능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 티저 공개
현대차-여수광양항만公,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협력…2023년 트럭 2대 도입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