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전염병에 '몸살' 앓는 대륙, 이번엔 한타바이러스…식문화 '손가락질' 여전
이투데이 | 2020-03-25 20:45:05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ilsun@etoday.co.kr)



코로나19가 잠잠해진 중국에 한타바이러스로 사망한 이가 발견돼 우려가 전해지고 있다.

25일 중국 관영 매체에 따르면 지난 23일 원난성 출신 한 노동자가 버스에서 발열 증세를 보이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코로나19로인한 사망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사망자에 대한 검사가 진행됐으나 코로나19가 아닌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타바이러스는 사람끼리의 전염 사례는 아직 발견되지 않아 함께 탑승한 승객들이 감염되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한타바이러스는 설치류의 배설물이나 혈액을 통해 감염된다. 대표적인 숙주는 쥐다.

이와 관련해 스웨덴 국적의 한 감염병 전문가가 "당장 쥐 고기를 먹는 게 아니라면 두려움에 떨 필요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코로나19의 원인이 박쥐로 알려진 것과 함께 중국의 식문화에 대한 비난 여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관련기사]
일본 정부, 여행·콘서트 등에 할인·쿠폰 발행 검토
HUG, 코로나19 극복 위해 4개월간 임원 급여 30% 반납
한기평, 코로나 4월 호전시 현대차 영업이익 2조6000억 추정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 찰스 왕세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주한미군, 공중 보건 비상사태 선포…"코로나 노출 가능성"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