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19] 서울 확진자 511명…하루 사이에 23명↑
뉴스핌 | 2020-04-02 19:28:00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시민이 하루 사이에 23명 증가하며 총 500명을 웃돌았다.

서울시는 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511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오후 6시(488명)와 비교하면 24시간 동안 확진자가 23명 늘었다.

해외 접촉 관련 확진자는 169명으로 전일(152명) 대비 17명 증가했다. 구로구만민교회 확진자는 37명으로 하루 전보다 2명 늘었다.

서울시는 해외감염 확산을 막으려고 입국자 전원을 검사한다. 잠실종합운동경기장에 대규모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오는 3일부터 운영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해외 입국 확진자는 서울시 전체 환자의 30%가 넘는다"며 "유증상자는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무증상자들은 집에 가기 전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입국자 이동을 돕기 위해 공항에 리무진 버스 8대를 따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보건소장 영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25 dlsgur9757@newspim.com

ace@newspim.com

[코로나19] 서울 확진자 500명 육박, 입국자 전원 진단검사 실시(종합)
[코로나19] 서울시, 사회적경제기업에 최대 3억원 지원
[코로나19] 서울시민 10명 중 9명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컸다"
박원순 "서울시 재난생활비,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