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TV를 좋아해서 안경 쓰게 될까봐 걱정”…초등생 편지에 화답한 LG전자
이투데이 | 2020-05-31 10:03:07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TV 시청을 너무나 좋아하지만 화면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 때문에 머지 않아 안경을 쓰게 될까 걱정스러워요. 블루라이트가 나오지 않는 TV는 없나요? LG전자에서 꼭 발명해서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만들어 주세요.”

31일 LG전자에 따르면 TV를 좋아하는 한 초등학생의 고민이 담긴 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5학년 기채영 학생이 TV를 시청해서 시력이 악화될까 걱정스러운 마음에 직접 편지를 보낸 것이다.

LG전자는 기채영 학생에게 답장을 보내며 블루라이트를 대폭 줄여 장시간 시청해도 눈이 편안한 LG 올레드 TV의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제안했고 지난주 기채영 학생이 친구와 함께 서울 영등포구 LG 트윈타워를 방문했다.

LG전자는 백라이트 유무에 따른 TV의 구조적 차이와 블루라이트에 대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기채영 어린이는 특수 제작된 안경을 쓰고 올레드 TV와 LCD TV에서 블루라이트가 나오는 정도의 차이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이번 만남을 주선한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은 “멋진 제안을 해줘서 고맙다”고 기채영 학생에게 인사를 전하는 한편 “블루라이트가 적게 나오는 올레드 TV와 같이 눈이 편안한 TV를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LG전자가 출시한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미국 안전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y)’로부터 ‘청색광 저감 디스플레이(Low Blue Light Display)’로 검증받은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패널을 탑재했다.

올레드 패널은 독일 시험인증기관 ‘TUV라인란드(Rheinland)’에서도 ‘눈이 편한 디스플레이(Eye Comfort Display)’로 인증받은 바 있다. 올레드 TV의 청색광 방출량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정한 무해성 기준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박형세 부사장은 “LG 올레드 TV를 고객이 꿈꾸는 TV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며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대교어린이TV, 스타 웹 크리에이터 프로젝트 ‘스타팅’ 방영
skyTV, SM C&C와 디지털 콘텐츠 사업 업무협약 체결
LG헬로비전-KCTV제주방송, 케이블 전방위 협력
LG디스플레이, LCD TV 패널 가격 하락 지속 ‘목표가↓’-신한금융
참다한 '다시, 남자ㆍ다시, 여자' TV 부문 좋은 광고상 수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