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8개월만에 마이너스 물가…5월 소비자물가 0.3%↓
한국경제 | 2020-06-02 08:36:13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개월만에 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하락에 석
유류 가격이 크게 내린 영향이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71(2015년=100)로 전년 동
월 대비 0.3% 낮아졌다. 지난해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0.4% 하
락,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로 8개월 만의 마이너스 물가다.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았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3월 1%대로
올라서면서 반등의 기미를 보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4월에 다시 0%대 초반으로 하락, 5월에는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품목별로는 농·축·수산물 가격이 3.1% 올랐고 공업제품은 2.0%
내렸다. 특히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18.7% 낮아졌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1% 상승한 반면, 공공서비스는 1.9% 내렸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류 가격 급락이었고 교육분야 정책 지원으로
공공서비스 가격이 하락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물가 하락 원인이 수요 측 보다 공급 측에 있다면서 "디플레이
션이라 판단하기는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