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상반기 청약시장 달군 ‘역세권' 아파트…하반기에도 열기 이어가나
이투데이 | 2020-06-06 08:39:05
[이투데이] 정용욱 기자(dragon@etoday.co.kr)



역세권 아파트 단지가 올해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하반기 분양시장 역시 역세권 단지의 높은 청약 경쟁률이 예상된다.

5일 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순위 청약자 수 상위 단지 5곳 모두 역세권 아파트 단지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가 몰린 곳은 ‘매교역 푸르지오 SK VIEW’로 15만6505명이 신청했다. 이 단지는 분당선 매교역과 단지가 맞닿아 있고 GTX-C 노선 수원역까지 한 정거장 거리에 있다.

2위는 5만8021명이 청약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로 인천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이 단지 지하와 직접 연결된다. 3위는 5만6047명이 청약한 ‘동탄역 헤리엇’으로 단지 바로 앞 트램(예정) 건설이 추진되고 있으며 GTX-A노선과 SRT를 이용할 수 있는 동탄역이 가깝다.

하반기 분양시장에서도 역세권 단지 강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일원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를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43층, 3개 동, 전용면적 37~84㎡, 총 486실 규모다. 지난달 27일 청약 접수 결과 총 486실 모집에 6874건이 접수돼 평균 경쟁률 14.14대 1로 전 타입 모두 마감됐다.

SK건설과 한진중공업 컨소시엄은 ‘부평 SK VIEW 해모로’를 선보인다. 인천 부평구 부개동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17개 동, 전용면적 36~84㎡, 총 1559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884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서울 지하철 1호선과 인천 지하철 1호선 환승역인 부평역이 가깝다.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 들어설 ‘상도역 롯데캐슬’은 오는 15일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20층, 13개동, 전용면적 59~110㎡, 총 950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474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상도역과 가까워 역세권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대건설은 대구 중구 도원동에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을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49층 규모로 주거용 오피스텔 256실과 아파트 894가구 등 총 1150가구 규모로 지어지는 주거복합단지다. 대구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과 인접한 역세권 단지다.



[연관기사]
저금리에 웃는 상가시장… '돈 될만한' 분양 상가는 어디?
조망권 따라 집값 희비…조망권 갖춘 분양단지는?
코로나19도 비켜간 지역 랜드마크 아파트…부산·광주 분양 예정
HDC현대산업개발, ‘울산 태화강 아이파크' 6월 분양 예정
3000가구 이상 대형 브랜드 단지 쏟아진다…11곳서 5만5400가구 분양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