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 언론에 호소문 "추측성 보도 자제 당부"
이투데이 | 2020-06-07 09:51:05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syr@etoday.co.kr)

삼성이 7일 "사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기사는 객관적 사법 판단을 왜곡시킬 우려가 있을 뿐 아니라 삼성은 물론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언론의 추측성 보도 등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하는 호소문을 냈다.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법원의 구속 심사를 하루 앞두고 사실이 아닌 기사가 잇따라 보도되자 회사 차원에서 적극 대응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삼성은 "언론인 여러분에게 간곡히 호소한다"며 "삼성이 위기다. 이 위기를 극복하려면 무엇보다 경영이 정상화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은 장기간에 걸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처리에 대해 수사했다"며 "그리고 적법 절차에 근거한 검찰 수사 심의 절차가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재용 부회장 등 전현직 임원들에 대해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제 법원의 영장 심사 등 사법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삼성은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 등의 사법적 판단을 존중할 것"이라고 했다.

삼성은 "다만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의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위해서 삼성은 몇 가지 사안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해명하고자 한다"며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거나 출처 자체가 의심스러운 추측성 보도가 계속되고 있고, 그중에는 유죄 심증을 전제로 한 기사들까지 있기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삼성은 "이러한 기사들로 인해 삼성과 임직원들이 감당해야 하는 피해가 적지 않다"며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관련 법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역시국제회계기준에 맞게 처리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병 성사를 위해 시세를 조종했다는 보도 역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러한 기사들은 객관적 사법 판단을 왜곡시킬 우려가 있을 뿐 아니라 삼성은 물론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것"이라고 우려했다.

삼성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경제는 한 치 앞을 전망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을 극복하는 주역이 돼야 할 삼성이 오히려 경영의 위기를 맞으면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있다. 부끄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위기는 삼성으로서도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것"이라며 "장기간에 걸친 검찰수사로 인해 정상적인 경영은 위축돼 있고,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간 무역 분쟁으로 인해 대외적인 불확실성까지 심화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삼성은 "이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 삼성의 임직원들은 최선을 다할 것이고, 아울러 한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도 최대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삼성의 경영이 정상화돼 한국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와중에 줄잇는 수사…재계 손발 묶이나
[이시각 상한가] 삼성중공우(▲35500) - 5일 오후 14시16분
[금주의 SNS핫템] “벌써 여름” 삼성전자 ‘벽걸이 에어컨’·한경희 ‘냉풍기’ 인기
삼성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주가 시세 조정 사실아냐”
삼성 인도공장 1명 코로나 양성…휴대폰 라인 가동 중단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