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공적마스크 도서산간 '우체국'에선 계속 판다
이투데이 | 2020-07-12 12:03:07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leedw@etoday.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보건용 마스크 공적 판매제도가 전날 종료됐지만 전국 읍ㆍ면 지역 우체국과 우체국쇼핑몰에서는 계속 마스크를 판매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국민 편의를 위해 지역별로 판매기간을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따라서 마스크 구입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ㆍ면 지역 1234개 우체국은 8월 31일까지, 대구시내 78개 우체국은 7월 31일까지 판매기간을 연장한다.

또한 약국ㆍ농협이 없는 도서ㆍ산간지역 등 92개 우체국과 우체국쇼핑몰은 마스크 판매 종료와 관계 없이 계속 판매한다.

우정사업본부는 공적판매처로 지정된 후 일반 국민들의 마스크 구매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월 28일부터 전국 읍ㆍ면 1400여 개 우체국에서 약 1000만 매를 판매해왔다.

또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ㆍ농어민 판로지원을 위해 4차례의 우체국쇼핑 특별기획전과 농가 돕기 프로젝트를 실시해 약 100억여 원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기도 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어 공적마스크 공급이 안정적으로 종료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판매계획을 수립했다”면서 “앞으로도 마스크 사각지대가 없도록 보건용 마스크 확보 및 판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비말차단용 마스크 3개 제품 ‘물 샘 현상’…식약처, 회수 조치
서울시, 사회주택 전 세대에 생활방역키트 지원
[출근길] 비말차단용 마스크 ‘물 샘’ 현상 발생해 회수 후 폐기·문재인 정부, 10일 부동산 세제 대책 발표 外 (경제)
인콘, 마스크 토탈 솔루션 플랫폼 론칭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12일부터 약국ㆍ마트ㆍ편의점서 수량 제한 없이 구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