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메르켈 "獨 일일확진, 성탄절까지 2만명 육박할 수 있어"
뉴스핌 | 2020-09-28 19:42:21
10/19 장마감
거래량
8,101
전일대비
+1.20%
시가총액
765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독일의 코로나19(COVID-19) 확산세가 지금처럼 유지되면 성탄절까지 일일 확진자가 1만92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경고했다.

독일 일간 빌트(Bild)지는 소식통일 인용, 메르켈 총리가 28일(현지시간) 기독민주당(CDU) 지도자들과의 화상회의에서 이같이 경고하고 "우리는 신속히 확산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경제활동과 학교 수업을 지속하고 어린이집을 계속 운영하는 등 우선순위를 정해 이러한 활동을 보호하면서도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럽의 확산세가 매우 우려스러우며 독일은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활용해야 한다"면서 "식당 방문과 종교 행사, 파티 등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독일 정부 대변인은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의 발언은 내부 논의 중에 나온 것으로 진위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베를린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27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베를린에서 16개 연방 주지사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응을 논의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8.28 mj72284@newspim.com

 

gong@newspim.com

영국·프랑스, 코로나19 신규확진 최고치 경신...병실 부족 우려
코로나 재확산 유럽, 올 겨울 퍼펙트스톰...사망 급증 우려
오스트리아, 프라하·파리 지역 코로나19 여행경보
휴스턴 연구진 "전염력 10배 코로나 변종 'D614G'이 유행 중"
영국, 다시 음식점·술집 밤 10시 영업 종료...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