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다시 묻습니다. 사살하라고요?" 우리군, 北 감청했다
한국경제 | 2020-09-29 15:30:09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당시 북한군의 내부 보고와 상부 지시 내용을 우리 군
이 감청을 통해 실시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군의 설왕설래 내용
중 '정말 사살하냐'는 물음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를 실시간으로 파악한 시점에서 당국이 기민하게 대처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9일 국회 국방위원회 등에 따르면 군은 실종 공무원 A씨가 서해 등산곶 인근에
서 북한 선박에 발견된 시점인 22일 오후 3시30분 전부터 북한군들의 교신 내용
을 무선 감청했다. 군은 A씨가 북측에 월북 의사를 전달한 사실을 북한군 내부
교신을 통해 구체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80m 밖에서 '대한민국 아무개'라고만 얼버무렸다는 내용의 북측
통지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상당히 근거리에서 대화가 오간
것으로 파악되기 때문이다.

북한군은 A씨의 구조 여부를 자기들끼리 상의하기도 한것으로 전해졌다. 최초에
북측은 구조 의도가 비교적 뚜렷해 보였다. 북측은 A씨를 밧줄로 묶어 육지로
'예인'하려고 하다 해상에서 '분실'한 후 2시간 만에 그를 다
시 찾았다. 이러한 정황상 구출을 감행하지 않고 대기했다는 게 군의 해명으로
알려졌다.

상황은 오후 9시를 넘어 급박하게 돌아갔다. 북한 해군사령부를 통해 "사
살하라"는 명령이 하달되자 대위급 정장이 "다시 묻겠습니다. 사살하
라고요? 정말입니까?"라고 되물었다. 9시40분께 현장에서 "사살했다
"는 보고가 윗선에 올라갔다고 한다.

군은 북한군 내부에서 A씨를 사살했다고 보고한 사실을 청와대 등과 즉시 공유
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된 것은 이튿날인 23일 오전 8시 30
분께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