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이익 610억원 "반토막"
프라임경제 | 2020-10-28 19:20:11

[프라임경제] 아모레퍼시픽(090430)그룹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49%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2020년 3분기 매출액 1조20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줄었다고 28일 공시했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의 영향 및 채널 재정비로 인해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매출 1조886억원(-22%) 영업이익 560억원(-48%)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6727억원, 영업이익은 360억원으로 57% 줄었다. 특히 높은 실적을 보였던 럭셔리 브랜드 매출이 면세점, 백화점, 방문판매 등 오프라인 채널에서 크게 하락했다.

해외 사업 매출은 13% 감소한 4232억원, 영업이익은 57% 줄어든 360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 시장 매출은 3943억원으로 13% 감소했다. 중국에서 럭셔리 브랜드 온라인 매출이 전년 대비 80% 성장했고, 지난 8월 티몰의 슈퍼 브랜드 데이에서 설화수 자음생 라인 매출이 전년 대비 150% 성장하면서 낮은 감소세를 보였다.

북미 사업은 239억원(-16%)의 매출을 기록했다. 백화점이나 원브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을 조정하며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유럽 사업은 매출 50억원(-15%)을 기록했다. 지속된 코로나19 여파로 관광 수요가 감소하며 구딸 파리의 매출이 줄었다.

이니스프리는 803억원(-38%)의 매출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 감소가 이어지며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온라인 채널과 로드숍 매장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며 직전 분기 대비 영업적자 폭은 감소했다.

에뛰드는 266억원(-33%)의 매출을 기록했다. 로드숍 매장 방문 고객 감소로 매출은 하락했지만, 손익 중심의 사업 구조 개편으로 적자폭은 줄였다.

에스쁘아는 102억원(-22%)의 매출을 기록했다. 직영 매장 축소와 면세 채널 부진으로 전체 매출이 감소하며 영업이익도 적자 전환했다.

에스트라는 216억원(-12%)의 매출과 7억원(+80%)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오프라인 채널의 트래픽 감소로 전체 매출은 하락했지만, 원가율 개선 및 비용 효율화로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172억원(-13%)의 매출과 39억원(-12%)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면세 및 대리점 채널의 매출이 감소한 여파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했다.


김다이 기자 kde@newsprime.co.kr <저작권자(c)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