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이동걸 회장 "가처분 신청 취하해야"..."합병 실패시 거취 고민"
파이낸셜뉴스 | 2020-11-25 22:01:06
이 회장 단독 현장 인터뷰
"KCGI 기업사냥꾼 면모" 지적
합병 불발시 거취 등 고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25일 "강성부펀드(KCGI) 주장은 (제가 보기엔) 왜곡과 거짓으로 가득차 있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가처분소송을 취하하고 우리와 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파이낸셜뉴스와 단독으로 만나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불발시 항공산업 전체가 공멸하는 큰 파장이 몰아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공교롭게, 이날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는 3자연합 가처분신청에 대해 첫 심리를 진행했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산은 주도로 진행중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간 빅딜의 운명이 갈릴 수 있어 시종일관 이 회장의 발언엔 절박함과 비장함이 뭍어났다.

일단 법원은 한진칼의 유상증자 납입일(12월 2일) 전인 12월 1일까지 가처분신청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KCGI 사익만 추구" 집중 성토
먼저 이 회장은 3자연합의 중심에서 여론전을 전개하는 KCGI에 대해 집중적으로 성토했다. 한국 항공산업의 명운이 걸린 빅딜을 앞두고 KCGI가 사모펀드의 사익만 추구한다는 게 이 회장의 불만 가득한 주장이다.

이 회장은 "KCGI는 항공업 미래에는 관심이 없고 오롯이 자기 이익만 추구하는 것"이라며 "장기적인 사익을 추구하는 기업사냥꾼의 면모를 스스로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것 같아 아쉽다"고 꼬집었다.

그간 KCGI는 산은 주도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간 합병이 공식화된 후 연일 입장문 등으로 법원의 가처분 인용을 요구해왔다. KCGI는 산은이 국민을 기만하고, 조 회장과 이면합의 한 것 아니냐는 내용으로 압박하는 모습이다.

이와관련, 이 회장은 "3자연합이 생산적 협의 제안에는 반응이 없고, 대안없이 딜을 깨려고만 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 회장은 이어 "KCGI가 사실 확인조차 안하고 왜곡하면서, 전투 양상으로 흘러가는 것 같다"며 "(생산적인 의견을 주기보다) 이 딜을 깨겠다고 하는 것을 보면 역시 사모펀드의 한계는 못 벗어난다"고 힐난했다.

■"합병이 유일한 방안..불발시 거취고민"
이 회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간 합병을 실패하면 본인의 거취도 고민하겠다는 '배수진'의 자세도 보였다.

이 회장은 "합병이 유일한 회생 방안인데, 불발되면 거취 등 많은 고민을 할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 회장은 "(합병 무산시) 후폭풍에 대해 고민하고, 법원이 잘 헤아려 판정해주길 바란다"며 "빅딜 무산시 책임을 져야한다. 거취에 대해선 저보다 훌륭한 분이 와서 해주시기를 기대를 해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항공산업은 중요한 기간산업이고 수조원의 자원이 투입되는 만큼 항공기업이 경영하는 게 맞다"며 "조원태 회장 능력 여하를 떠나 제가 경영하는 것보다 백배 낫고, 제가 아시아나를 경영하는 것보다 낫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최악의 사태인 국유화는 피했으면 좋겠다"면서도 "지금 다른 대안이 없다"고 말했다.



#사모펀드 #항공산업 #경영권분쟁 #여론전 #가처분 #공멸 #사익추구
lkbms@fnnews.com 임광복 이용안 기자 , 김지환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