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신년사로 본 2021] 구현모 KT 대표 “향후 10년 결정할 디지털 전환 원년으로”
이투데이 | 2021-01-24 18:15:06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aaaa3469@etoday.co.kr)



구현모<사진> KT 대표가 올해를 성장 원년으로 삼고,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 Digico)으로의 전환을 강조했다.

올해 신년사에서 구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40년 가까이 이어진 11개 본부체계를 6개 광역본부 체제로 성공적으로 전환한 것이 큰 성과이며, 현장 중심 소통과 협업이 이뤄지면서 KT의 핵심조직으로 변모했다”고 평가했다.

구 대표는 올해 코로나 상황과 소비위축, 비대면 전환 등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며, 올 한해를 어떻게 보내느냐가 향후 10년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임직원을 향해 세 가지를 당부했다. 첫 번째는 KT의 책임과 사명이다. 통신망의 안정적 운영, 현장 안전, 인터넷데이터센터(IDC)ㆍ클라우드 및 미디어운용센터의 안정적 운영이 기본이자 책임이므로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KT는 보통의 대기업과 달리 국가와 사회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 때 앞장서야 하는 기업”이라며 “도움이 필요한 개인, 소상공인, 기업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고 해야 하는가 고민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 대표는 두 번째로 성장을 강조했다. 지난해 텔코(Telco)에서 통신기반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 디지코(Digico)로 전환을 선언한 만큼 새로운 성장을 모색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 주력산업의 성장도 중요하며, 미디어ㆍ콘텐츠, 로봇, 바이오헬스케어 등 시장규모와 성장성 큰 신사업에도 도전할 준비를 마쳤다”고 했다.

세 번째는 일하는 방식이다. KT의 조직구조는 광역본부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 연장선에서 구 대표는 “현장 직원들이 성장하는 환경을 만들고 현장경험 갖춘 임직원을 핵심 리더로 키워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구 대표는 이 모든 변화의 중심에 ‘주인 정신’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왜 이 일을 하며 우리 KT는 무엇을 하려 하는가’를 이해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며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당당하고 단단한 KT 그룹을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관련기사]
KT파워텔, 보안 솔루션 업체에 매각된다
[단독] SKT, AI 법률 자문 지원 서비스 시장 진출한다
[종합] KT파워텔, 아이디스에 매각…KT그룹 포트폴리오 재편
KT, ‘샤인’ 앱 출시해 AI 기반 감염병 대응 나선다
네이버ㆍKT, 내비게이션 이동 경로 데이터 정보 공유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