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은 출신 경제전문가 뭉쳤다…내달 2일 송현경제연구소 확대 출범
이투데이 | 2021-02-27 08:03:18
[이투데이] 김남현 기자(kimnh21c@etoday.co.kr)

법인화·7개 본부 체제 개편, 한은 경제연구원 넘는다
“국내외 경제정책 현안 객관적 시각으로 보고 대안 제시할 것”




한국은행 출신 경제전문가들이 의기투합해 민간 싱크탱크를 조직했다.

27일 송현경제연구소는 법인화와 함께 7개 본부 체재로 확대개편하고 내달 2일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7개 본부는 경기분석과 전망 등을 담당하는 거시경제본부, 금융 부동산 조세 등을 담당하는 금융경제본부, 금융산업 발전과 금융소비자 보호 등을 담당하는 금융산업본부, 핀테크 블록체인 디지털화폐 등을 담당하는 디지털금융본부,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 등을 담당하는 국제경제본부, 경영경제 윤리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을 담당하는 경영경제윤리본부, 홍보와 대외업무를 담당하는 대외협력본부로 구성됐다.

면면은 화려하다. 한은에서도 1급이상 국실장 및 사무소장 출신들로 구성됐다. 기존 정대영 소장(전 한은 프랑크푸르트 사무소장)을 주축으로, 장광수 전 한은 동경사무소장, 이용회 전 한은 커뮤니케이션국장, 조정환 전 한은 금융안정국장, 박이락 전 한은 금융결제국장, 배재수 전 한은 기획협력국장, 진우생 전 한은 금융검사실장 등이 주축이 돼 각 본부장을 맡았다. 여기에 배문환 전 외환은행 신탁연금본부 전무가 대외협력본부장을 맡는다.

송현경제연구소는 이를 계기로 국내외 경제상황과 금융시장 동향 분석 및 전망은 물론 주요 정책 현안에 대해서도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 관계자는 “한은 경제연구원을 뛰어 넘는다는 각오”라며 “객관적으로 보고 연구를 많이 하겠다”고 전했다.

송현경제연구소는 2012년 3월 개인경제연구소로 출범한 바 있다. ‘송현’이란 이름도 한은 본점이 자리잡은 터의 옛이름이다.



[관련기사]
[정대영의 경제 바로 보기] 한국 국가부채 규모의 적정성 평가
[정대영의 경제 바로 보기] 왜, 집값은 문재인정부에서 폭등했나?
[기고] 전금법 갈등, 환상에 패닉이 더해진 굉음 '태산명동서일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