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진공이 만든 5.4조 ESG 채권, 한국거래소에서 만난다
이투데이 | 2021-03-07 12:03:08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leedw@etoday.co.kr)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이 만든 5조4000억 원 규모의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채권이 한국거래소에 상장한다.

중진공은 올해 발행 예정인 중소벤처기업진흥채권을 ESG채권(또는 SRI채권)으로 한국거래소에 상장한다고 7일 밝혔다. 상장 예정일은 8일이다.

자금조달액 전액은 소셜본드로 발행한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자금의 안정적 재원조달 및 채권투자자들의 사회책임투자 관심 제고에 기여할 계획이다.

중진공은 국내 원화 ESG 채권 발행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누적 ESG 채권 발행액은 7조7000억 원 규모로, 공사 및 특수채AAA 시장 내 ESG 채권 발행 점유율 48.6%가량을 차지하며 1위를 기록해 왔다.

또한 중진공은 2019년 중소벤처기업진흥채권에 대해 ESG인증을 획득한 이후 현재까지 필요자금을 전액 소셜본드로 조달하고 있다. 조달한 자금은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에 정책자금으로 공급해 일자리 창출 및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등을 위한 사회적 재원으로 활용 중이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지난해 12월 정기 신용평가에서 이러한 중진공의 공적의무 및 사회경제적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중소벤처기업진흥채권의 ESG채권 상장 및 ‘사회책임투자채권 전용 세그먼트’ 편입을 통해 원화채권 시장 내 사각지대 해소와 신뢰성과 투명성 강화가 기대된다”면서 “중진공은 도입 단계에 접어든 국내 ESG시장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전경련 쇄신” 허창수, 이번 주 조직 개편...ESG 사업 부서 신설하나
동서발전, '美LACP 어워드' 지속경영가능보고서 부문 금상
우리은행, 포스코건설과 ESG 금융 협력 강화
[채권마감] 미 금리급등에 베어스팁, 10년물 2% 목전 2년만 최고
파월 실망…채권 베어스팁, 10년물 2% 돌파 ‘2년만 최고’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