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조국 사모펀드’ 운용사·투자처 대표 구속영장 기각…“사실관계 인정”
뉴스핌 | 2019-09-11 21:51:00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의혹을 수사한 이후 처음으로 청구한 구속영장이 불발됐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집중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업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이모씨(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09.11 dlsgur9757@newspim.com

11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이상훈 코링크프이빗에쿼티(PE) 대표와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 결과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명 판사는 이 대표에 대해 “피의자가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하고 있는 점, 관련 증거가 수집되어 있는 점, 본건 범행에서 피의자의 관여 정도 및 종된 역할, 횡령 피해 일부 회복된 점, 수사에 임하는 태도, 범죄전력, 주거 및 가족관계 등을 참작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 이유를 설명했다. 최 대표에 대해서도 같은 판단을 내렸다.

이날 오전 10시쯤 법원 청사에 도착한 이 대표는 ‘조 장관 일가가 돈을 투자했다는 사실을 모르셨느냐’, ‘혐의 인정하시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올라갔다.

최 대표 역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실을 몰랐느냐’, ‘공개된 녹취록 통화 이후에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와 연락한 적이 있으시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집중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09.11 dlsgur9757@newspim.com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이 대표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대표는 특경법상 횡령 혐의를 받았다.

코링크PE는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운용사로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 씨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회사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두 자녀는 블루코어펀드에 10억 5000만 원, 정 교수의 남동생과 그의 자녀들도 3억5000만 원을 투자했다.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펀드를 통해 코링크PE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가로등 점멸기기 제조업체다. 코링크PE로부터 조 후보자 일가 투자금 포함 총 23억8500만 원을 투자 받은 뒤 대규모 관급 납품을 잇따라 수주하면서 매출이 2배로 늘어나는 등 조 후보자 일가 투자에 따른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야당 등에서는 조범동 씨가 코링크PE를 운영하면서 편법 재산 증여 수단으로 이용해 왔다고 주장해 왔다.

한편 조 씨는 조 장관의 지명 이후 이 같은 의혹이 계속 제기되자 해외에 출국한 뒤, 최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자금 흐름을 다르게 말하지 않으면 낙마할 수 있다”, “전부 다 이해 충돌이 된다. 빼도박도 못한다” 등의 회유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는 이 같은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검찰에 제출한 상태다. 조 씨는 아직 해외에 체류 중이다.

 

 

brlee19@newspim.com

[1보]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처 대표 구속영장 기각
검찰, 필요하면 조국 딸도 수사한다…“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 수사”
‘조국 사모펀드’ 투자사 대표, 조국과 관계 부인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심사 출석…‘묵묵부답’
'조국 수사' 검찰 정조준한 경찰, 진상 규명 '머리 아프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