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최대 6만4000원 혜택" 공연·전시 소비쿠폰 "소소티켓", 어떻게 받나
뉴스핌 | 2020-10-25 08:00:00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정부가 영화·공연 및 문화산업 분야의 소비쿠폰 발행으로 침체된 문화계 살리기에 나선다. 22일 시작된 '소소티켓(소중한 일상, 소중한 문화티켓) 발행과 함께 주요 예매처에서도 자체 할인 이벤트를 더해 분위기를 띄운다.

◆ 문화산업 분야 소비쿠폰 선발행…최대 6만4000원 쿠폰 혜택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영화·공연·전시·체육 분야의 소비쿠폰 사업을 재개했다. 지난 18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현재 발생하고 있는 확진자 규모가 우리의 의료체계로 충분히 대응이 가능한 범위와 수준에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잡으면서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지친 중소·자영업자를 돕고 국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이라고 쿠폰 발행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20.10.23 jyyang@newspim.com

정부의 결정에 따라 영화·공연·전시·체육 분야 소비 활성화 쿠폰부터 순차적으로 발행이 재개됐다. 이번 쿠폰은 지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된 8대 분야 소비쿠폰 사업 중 남은 발행분으로, 당시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사업 3일 만에 쿠폰 발행이 중단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쿠폰 발행시 약 850억원 안팎의 예산을 들여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1인당 6000원씩 할인(1인 2매 한도), 공연은 온라인 예매시 1인당 8000원(1인 4매 한도)씩 할인 혜택을 받도록 한다. 전시는 오는 22일부터 최대 3000원(1인 5~6매 한도)까지 할인된다. 체육시설은 카드사별로 8만원 이상 사용시 3만원을 환급받는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공연, 전시 분야에서 예매 사이트에서는 지난 22일부터 '소소티켓' 사업이 먼저 시작됐다. 현재 예스24와 인터파크 등 주요 예매처에서 1차, 2차로 나뉘어 각 최대 3만2000원까지 할인 쿠폰을 발급받을 수 있다. 쿠폰은 선착순으로 발급되며, 신청 차수와 선택하는 공연, 전시에 따라 적용 금액, 횟수가 달라진다. 신청 3일 후인 25일부터 문자메시지로 사용 가능여부 확인이 가능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예스24]2020.10.23 jyyang@newspim.com

◆ 인터파크·예스24 자체할인 더해…1·2차 쿠폰 신청·예매시 주의할 점은?

정부의 문화계 지원에 주요 예매처들도 합세했다. 인터파크와 예스24는 1인당 최대 6만4000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소소티켓'을 22일부터 적극 안내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쿠폰 신청은, 총 2차로 나뉘어 차수당 3만2000원 상당의 지원금을 총 2차에 걸쳐 받을 수 있다. 

다만 1차, 2차 쿠폰 신청 기간과 사용 기간에 유의해야 한다. 22일부터 11월 25일까지 지급되는 1차 쿠폰은 발급 후 11월 30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11월 29일부터 12월 25일까지 지급되는 2차 쿠폰은 발급 후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사용 범위도 연극·뮤지컬·클래식·오페라·무용·국악 등 순수 공연예술 장르에 국한된다. 대중가수의 콘서트와 레저, 전시 이용권엔 사용할 수 없다. 쿠폰은 1회에 8000원 상당으로 1만원 이상의 공연 티켓 구매시 사용 가능하다.

이번 '소소티켓' 쿠폰은 혼공, 커플, 가족 등 관람 인원에 따라 쿠폰의 권종을 5가지 조합 중 선택할 수 있다. 1매 예매 전용 쿠폰을 4매 선택할 수도 있고, 2매 예매 전용인 1만 6000원권을 2매 신청해도 된다. 전시의 경우에는 신청 차수가 나뉘어있지 않고,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3000원 할인 쿠폰을 1인당 4매까지, 최대 1만 2000원의 혜택을 제공한다. 다만 한 차수에 한 곳의 예매처에서만 '소소티켓'을 신청, 발행받을 수 있다. 1차와 2차는 다른 예매처의 공연을 선택해도 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인터파크 '소소티켓' 신청 페이지 캡처] 2020.10.23 jyyang@newspim.com

예매처별 단독 혜택도 더해졌다. 인터파크는 24일부터 이벤트 기간 동안 중복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특가 공연들을 다수 준비했다. 모바일에서 차이페이로 결제하는 경우에는 건당 최대 5천 원을 추가 할인해준다. 1차 시기에 예매를 하면 총 226명에게 추첨을 통해 아이포인트 1000~20만 포인트를 지급하는 캐시백 이벤트도 진행한다.

인터파크 세일즈프로모션팀 윤태진 과장은 "같은 차수에서는 1개 예매처에서만 신청할 수 있다. 원하는 공연과 좋은 좌석이 있는 예매처를 사전에 비교해 보고 결정하는 것이 좋다"라고 팁을 줬다. 이어 "문화 소비자들이 공연·전시 관람료 지원 쿠폰을 적극 활용해 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코로나19로 힘들고 우울했던 마음도 힐링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예스24도 해당 예매처를 통해 소소티켓을 신청하고 공연을 예매할 시, 쿠폰 사용 매수당 YES포인트 2000원을 추가로 적립한다. 또 뮤지컬 '캣츠' '블랙메리포핀스'와 연극 '오만과 편견' '히스토리 보이즈', 국악쇼 '썬앤문'의 티켓을 15%에서 70%까지 할인하는 혜택을 함께 제공한다.

이선재 YES24 ENT사업본부 이사는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공연 예술계에 소소티켓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매개가 될 수 있도록, 예스24도 공연 예매 사이트로서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상생 의지를 드러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