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北, 실무접촉 제안에 이틀째 무응답
이투데이 | 2022-05-17 18:51:04
[이투데이] 김범근 기자(nova@etoday.co.kr)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협의회를 연 뒤 평양 시내 약국들을 직접 시찰했다.(사진제공= 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위한 우리 측의 실무접촉 제안에 이틀째 응답하지 않았다.

북한은 17일 남북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한 오전 9시 개시통화에 이어 오후 5시 마감통화에서도 대북통지문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전날 오전 연락사무소를 통해 권영세 장관 명의로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을 수신인으로 하는 통지문 발송을 타진했지만 북한은 이틀째 수령 여부를 밝히지 않은 것이다.

통지문에는 "북측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해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마스크, 진단도구 등을 제공하고, 우리측의 방역 경험 등 기술협력도 진행할 용의가 있음을 밝히는 한편, 이를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일단 북측의 호응을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권영세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아직 북측에서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측의 제안을 받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아직은 수용 가능성을 50대 50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도 "재촉하지 않고 북한의 호응을 기다릴 계획"이라며 "현시점에서는 예단하거나 특정 시점을 정하지 않고 북측의 대답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이 끝내 우리 제안에 호응하지 않는다면 국제기구 등을 통해서라도 간접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도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 북측이 우리의 제안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이라든지 다각적인 지원책을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6만9510여 명의 유열자(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6명이 사망했다. 누적 사망자는 56명이다.



[연관기사]
북한 도발에 NSC 왜 안열었나…대통령실 “대비태세 확립 더 중요”
[이슈크래커] 코로나19 환자 창궐한 북한...백신 줘도 무용지물인 이유
윤석열 정부, 북한 코로나 지원 채비…한일북핵대표·다보스포럼 논의
윤 대통령, 다보스포럼 나경원·김동관 등 파견…“북한 코로나 지원 논의”
[속보] 윤 대통령, 다보스포럼 나경원 등 파견해 '북한 코로나 지원' 논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