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신성장동력 찾는 기업들]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 공급… 금융·유통사업 모바일 채널로 확장
한국경제 | 2017-08-21 16:54:09
[ 고재연 기자 ] 허창수 GS 회장은 “최근 경영환경은 속도뿐만 아니라
방향도 예측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런 때일수록 고객과 시
장 트렌드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기존에 해보지 않았던 다양한 방법으로 대응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1968년 멕시코올림픽 높이뛰기 경기에서 모두가 가위뛰기나 엎드려뛰
기를 할 때 누운 채 막대를 넘는 배면뛰기 기술을 개발해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딕 포스베리 선수를 예로 들었다. 10년이 지나 배면뛰기가 가위뛰기보다 유리
한 자세로 입증돼 현재는 거의 모든 선수가 이런 점프를 구사한다. 하지만 당시
엔 누구도 생각지 못하던 기술이었다. 허 회장은 “더 높은 도약을 위해
새로운 방식을 찾아 끊임없는 노력한 끝에 최고의 성과를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GS도 그룹 차원에서 에너지, 유통, 건설 등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함께 신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M&A), 선택과 집중을 통해 새로운 사업영역으
로의 진출을 끊임없이 모색해 왔다. GS칼텍스는 기존에 축적된 기술 및 사업 역
량을 바탕으로 바이오케미칼 및 복합소재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바이오매
스 원료 확보부터 생산기술 개발, 수요처 발굴 등 상용화 기술 개발 및 사업화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약 500억원을 투자해 여수에 바이오부탄
올 시범공장을 착공했다. 올해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민간발전회사인 GS EPS는 충남 당진에 운영 중인 1503㎿ 규모 LNG복합 화력발전
소 3기와 2.4㎿ 연료전지발전소 1기에 이어 추가로 105㎿ 용량의 바이오매스 발
전소를 2015년 9월에 준공했다.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팜열매 껍질을 주 연료로
사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다.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제도(RPS)에 적극 부응하면서 탄소저감
을 통해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발전소다. GS EPS는 신재생에너지 사업
노하우에 기술력을 축적해 해외 발전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GS건설은 기존 2차원(2D) 도면에서 벗어나 3차원(3D) 설계 기법인 BIM(buildin
g information modeling)을 활용한 최적화된 통합 설계 시스템인 프리콘스트럭
션(pre-construction) 설계 방식을 구축해 적용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프리콘
서비스를 적용해 2015년 하나금융그룹 통합데이터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해 공사
를 진행 중이다. 공사 현장에서도 종이 도면을 없애고 태블릿 PC를 이용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변화하고 있다.

유통분야에서 GS리테일과 GS홈쇼핑도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GS리테일은 인터넷은행 사업자로 선정된 K뱅크에 참여해 새
로운 사업에 나섰다. GS홈쇼핑은 디지털·모바일 시장으로 사업 역량을
재빠르게 옮기는 한편 꾸준히 해외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온라인 커머스 시장의
1등 주자로 도약할 기틀을 다지고 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