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W재단-한국기후변화연구원, 'HOOXI 온실가스 감축 상생 프로젝트' 협약 체결
한국경제 | 2019-01-15 15:53:55
재단법인 W재단이 한국기후변화연구원과 저탄소 사회 구현을 위한 'HOOXI
온실가스 감축 상생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W재단은 2012년부터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기업, 단체 등과 협력하여 세계 자
연보전 프로젝트와 기후난민 구호사업을 펼치고 있는 국제환경보전기관이다. W
재단에서 진행하고 있는 HOOXI 캠페인은 글로벌 자연보전 캠페인으로, 생태계
보전 프로젝트(숲 조성, 멸종위기 동물 보호, 산호복원 등), 극지방 보전, 대체
에너지 연구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W재단은 지난 2018년 11월
부터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이 선정한 온실가스 측정 및 감축 자문기관 25개
기관 중 하나로 지정되며 국제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번 'HOOXI 온실가스 감축 상생 프로젝트'는 W재단의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운동의 결실을 맺기 위한 첫걸음으로 '온실가스 감축 상생 플랫폼
9;을 통해 추진되는 첫 사업이다.

W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배출권 인증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앞
으로 W재단은 온실가스 감축 사업의 투자를 통해 국내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
를 실현하며, 한국기후변화연구원은 이를 정부로부터 탄소배출권으로 인증받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인증받은 탄소배출권을 국가의 온실가스 감축 선순환 목적으로 활용함으로
써 저탄소 사회를 구현하는데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협약식에는 한국기후변화연구원 김상현 원장 및 이충국 탄소배출권 센터장
과 W재단의 이욱 이사장 및 이유리 대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상현 원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상생 플랫폼의 성공
적 출발과 대한민국 정부, 기업,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저탄소 사회 구현의 기
반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유리 대표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 제1장에 언급된 바와 같이
국민 모두가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국가적, 국민적
역량을 모아 총체적으로 대응하고 범지구적 노력에 적극 참여해야 할 때"
;라며 "이번 협약이 HOOXI 대국민 온실가스 감축운동의 전국민 참여 활성
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햇다.

최근 W재단은 블록체인 기술기반 자연보전 플랫폼을 런칭한 바 있다. 작년 12월
출시한 후시앱에서는 개개인이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미션을 수행하고 인증하
면, 다양한 결제수단으로 사용 가능한 리워드 블록체인인 WGP(W Green Pay)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한국기후변화연구원은 범지구적인 기후변화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연구활
동을 통하여 기후변화 중장기 대응전략을 수립하고 청정에너지 개발과 국제적
기후변화대응 과제연구 등의 수행을 위하여 설립된 기관이다. 한국기후변화연구
원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검증을 비롯하여 기후변화와 관련한 각종 통계
, 지표 등의 기초 조사, 분석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중장기 발전계획의
수립, 정책 대안의 모색 등과 관련한 자체 연구 및 정부 기관, 지방자치단체,
기업체 등으로부터 위탁연구사업 그리고 탄소배출권, 청정개발체제(CDM) 등 온
실가스 감축과 관련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