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대병원 이어 검진센터도 인공지능으로 엑스레이 판독 돕는다"
한국경제 | 2019-01-22 09:57:09
서울대병원에 이어 민간 건강검진센터에서도 의료용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한
흉부 엑스레이 검사 결과를 받아볼 수 있게 됐다.

루닛(대표이사 서범석)은 올해부터 우리원헬스케어에서 AI 영상분석 시스템인
루닛 인사이트를 도입해 흉부 엑스레이 판독에 활용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우리원헬스케어는 기업검진을 주로 하는 검진센터다. 한해 6만여명이 이곳에서
검진을 받는다.
기초 검사 중 하나인 엑스레이는 3차원인 가슴부분을 2차원 이미지로 보여주기
때문에 갈비뼈나 쇄골뼈, 심장이나 횡격막 등에 가린 부분을 제대로 판독하기
어렵다.

AI 솔루션인 루닛 인사이트는 이처럼 사람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초기 병변을 9
7% 정확도로 발견한다. 2017년 11월 첫 공개 후 70여개 나라 사용자가 루닛 인
사이트를 통해 150만장의 엑스레이를 분석했다. 루닛 인사이트에 사용자가 엑스
레이 사진을 업로드하면 수초 안에 이미지를 분석해 문제된 부분이 있을 가능성
이 몇프로인지, 위치는 어디인지를 표시한다.

서울대병원은 올해 1월부터 루닛 인사이트를 진단 및 판독에 활용하고 있다. 한
국 뿐 아니라 멕시코와 아랍에미레이트연합 등의 병원에서도 이용하고 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지난해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이후 건강검진센
터와 처음 맺은 계약"이라며 "영상의학 전문의를 도와 진단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