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최근 3년간 5월이 A형 간염 환자 최고조... 예방접종이 최선
edaily | 2019-05-12 06:07:15
- 백신 접종이 가장 확실한 예방법... 설문결과 항체 보유여부 ’모른다’ 3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A형 간염은 A형 간염 바이러스(hepatitis A virus, HAV)에 의해 발생하는 간염을 말한다. 전염력이 매우 높아 여러 사람이 한꺼번에 걸리는 경우가 많기때문에 과거에는 유행성 간염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A형 간염 바이러스는 감염자의 대변으로 배설되기 때문에 대변으로 오염된 물이나 음식, 조개류 등을 먹을 때 감염된다. 밀집된 단체생활을 하는 경우 집단 발생할 수 있으며, A형 간염 환자와 접촉한 가족이나 친지들에게도 전파될 수 있다. 봄철 A형 간염 환자가 급증하는 것도 봄이 되면 야외 활동 및 해외여행 활동이 많아지면서 A형 간염 바이러스와 접촉할 기회가 늘기 때문으로 전문의들은 보고 있다.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월부터 4월28일까지 A형간염 신고 건수는 전국 3,597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067명보다 237% 증가했다. A형 간염은 연중 5월에 발생자가 가장 많은 특성을 지닌 질환인 만큼, 올해 5월은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 자료에 따르면 2015년~2017년까지 3년간 A형 간염 환자를 월별로 집계했을 때 1월 6.7%, 2월 7.7%, 3월 10.5%, 4월 10.8%, 5월 11.0%로 5월에 최고조를 기록한 후, 6월 9.7%를 시작으로 점차 줄어들기 시작해 9월부터 12월까지 6%대를 유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A형 간염의 특징은 어릴 때 감염되면 가벼운 감기 정도로 앓고 지나가는데, 성인이 되어 걸리면 그 증상이 훨씬 심해진다는 점이다. A형 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평균 4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후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감기처럼 열이 나고 전신피로감, 근육통이 생기며 식욕이 떨어지고 구역질이 나타나 감기몸살이나 위염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많다. 그 후 소변 색깔이 콜라색처럼 진해지면서 눈 흰자위가 노랗게 황달을 띠게 된다. 심하면 간부전이 발생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사망할 수도 있다.

초기에는 감기와 구분하기는 어렵지만 감기증상이 있으면서 식욕저하, 피로, 온몸에 힘이 빠지는 권태감이 심하고 속이 울렁거리는 경우 한번쯤 A형 간염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A형 간염은 다행히 급성간염만 일으키고 만성간염으로 진행하지는 않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입원하여 안정을 취하고 약물치료를 하면서 회복될 때까지 경과를 보아야 한다.

A형 간염은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식사 전이나 음식을 조리하기 전, 화장실 이용 후, 외출 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고 날것이나 상한 음식을 먹지 않도록 주의한다. 특히 지하수나 약수같은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시도록 한다. 일반적으로 A형 간염 바이러스는 85도 이상으로 가열하면 죽는다. A형 간염의 가장 확실한 예방법은 A형 간염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다. 보통 예방백신을 한 번 접종한 후 6~12개월 후 추가 접종을 하면 95% 이상에서 항체가 생겨 예방이 된다. 그러나 A형 간염 예방백신 접종은 커녕, 자신에게 A형 간염 항체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실제로 비에비스 나무병원에서 2018년 성인남녀 403명을 대상으로 A형 간염 예방법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A형 간염 항체 보유 여부를 모른다’는 응답자가 38%로 나타났다. 한편, ‘A형간염 항체가 없는데도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21%로 집계됐다. 항체가 없는데도 예방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필요성을 못느껴서’가 42 %, ‘귀찮아서’가 37%, ‘비용상의 문제’가 2%, 기타 이유가 19%로 나타났다.

민영일 비에비스 나무병원 원장은 “A형 간염 항체 여부는 간단한 피검사를 통해 바로 결과를 알 수 있다”며 “항체가 없다고 확인되면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기존에 간질환이 있는 경우나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국가로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반드시 예방백신을 맞을 것을 권한다”고 강조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