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트럼프 중국 추가 관세 경고에 후퇴
뉴스핌 | 2019-07-17 05:06:46
09/20 장마감
거래량
56
전일대비
-0.21%
시가총액
6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22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발언이 뉴욕증시의 최고치 랠리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지난달 오사카 담판 이후 협상 진전이 확인되지 않는 가운데 신경전을 재점화할 수 있는 발언이 투자 심리를 냉각시켰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파리를 방문 중인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또 한 차례 금리인하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지만 주가를 끌어올리기에 역부족이었다.

16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3.53포인트(0.09%) 소폭 내린 2만7335.63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0.26포인트(0.34%) 떨어진 3004.04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35.39포인트(0.43%) 후퇴하며 8222.80에 마감했다.

이날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중국과 무역 협상 타결까지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존의 관세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3250억달러 물량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서도 필요한 경우 관세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보류하기로 한 추가 관세를 다시 입에 올린 것은 전화 통화로 추진 중인 양국 고위급 정책자들의 논의가 순조롭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단면인 동시에 향후 협상의 난기류를 예고한다는 해석이다.

연준 정책자들 사이에서는 비둘기파 발언이 나왔다. 파월 의장은 파리에서 열린 브레튼우즈 75주년 기념 컨퍼런스에서 전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금리인하 여지를 높인다고 밝혔다.

그는 “무역 마찰을 포함한 경기 불확실성이 상승했고, 미국 경제의 하강 리스크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경기 확장 국면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별도로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준은행 총재는 워싱턴 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이달 말 통화정책 회의에서 완만한 수준의 금리인하를 지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이는 예방적인 차원의 정책 수단일 뿐 추세적인 금리인하 사이클의 시작으로 해석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지난달 소매 판매가 전월에 비해 0.4% 증가하며 시장 예상치인 0.1%를 웃도는 호조를 이뤘다.

반면 연준의 집계에 따르면 2분기 산업 생산이 1.2% 하락, 1분기 1.9% 위축된 데 이어 이른바 제조업 침체를 나타냈다.

분기 실적을 내놓은 은행주의 등락은 엇갈렸다. 골드만 삭스와 JP모간이 각각 1%와 2% 내외로 상승한 반면 웰스 파고가 3% 급락했고, 전날 성적표를 공개한 씨티그룹도 0.5% 가량 내렸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은 중국과 유착 의혹을 조사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진 가운데 강보합을 나타냈고, 테슬라는 중국 시장에서 제품 가격 인하 소식에 1% 이내로 하락했다.

 

higrace@newspim.com

[유럽증시] 버버리 주도 명품주 상승에 한주간 최고치
국제유가, 美-이란 긴장감 완화 기대에 큰 폭 하락
韓-日 진흙탕 싸움에 메모리칩 '상승날개' 더 뜬다
홍콩 연일 과격 시위에 최고급 부동산 시장 '휘청'
파월 "전세계 경기 불확실성, 금리인하 부추긴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