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삼성전자 5G 스마트폰 써봤더니 ‘더우면 꺼진다’
뉴스핌 | 2019-07-20 03:25:09
08/23 장마감
거래량
4,636,653
전일대비
-0.23%
시가총액
2,623,72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3,432,056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삼성전자(005930)의 5세대(5G) 스마트폰이 더위에 취약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온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오를 경우 5G가 작동을 멈추고 4G로 변경되는 현상이 나타났다는 것.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각) 덴버와 시카고 등 미국 주요 도시에서 5G 서비스의 체험기를 보도,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삼성전자가 S10 5G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신문이 가장 먼저 지적한 부분은 기온이 5G 스마트폰의 작동에 미치는 영향이다.

여름철 미국 주요 도시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소위 ‘열 받는’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

신문은 기온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오르자 과열로 인해 삼성 5G 스마트폰의 5G 서비스가 꺼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문제가 발생한 지역의 기온은 화씨 90도. 섭씨로는 29도다. 여름철 폭염이라고 하기는 어려운 날씨에 5G 서비스가 차단된 셈이다.

5G 서비스가 해제된 이후에는 4G가 연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었지만 더위에 최첨단 이동통신 서비스가 차단되는 현상은 예기치 않았던 일이다.

5G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이외에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광범위한 영역에 도입될 전망이고, 기온이 서비스에 영향을 미칠 경우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5G의 속도에 대해 WSJ은 놀라움을 감추지 않았다. 넷플릭스에서 2.1기가바이트 규모의 ‘스트레인저 씽스’ 동영상을 다운 받는 데 걸린 시간은 고작 34초.

기존의 이동통신 서비스에 비해 무려 52배 빠른 속도라는 설명이다. 같은 동영상을 4G 네트워크로 다운 받을 때 걸리는 시간은 1시간 이상이다.

주변에 5G 이동통신 이용자가 늘어날 때 속도가 다소 느려지는 현상이 나타났지만 기존 통신 서비스와는 비교할 수 없는 약진이라는 평가다.

5G 네트워크가 4G만큼 곳곳에 설치되지 않은 데 따른 불편함도 드러났다. 어느 한 지점에서 5G 시그널이 잡힌 뒤 사용자가 이동하면 서비스가 끊어진다는 것.

이번 체험자는 주요 도시의 길 모퉁이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하다 근처 베이커리에 커피를 마시려고 들어가자 통신이 단절되는 현상을 경험했다.

이는 5G 시그널이 건물이나 벽, 그 밖에 대규모 장애물을 통과하지 못하는 사실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뉴욕에서 화씨 83도에 5G 서비스가 차단되자 체험자는 아이스팩을 구입해 스마트폰을 식혔고, 꺼졌던 5G 시그널이 다시 살아났다고 전했다.

다만, 소비자들은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에는 아이스팩이 따로 제공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WSJ은 강조했다.

 

higrace@newspim.com

英 정치권 화웨이 5G 장비 결단 압박, 차기 총리 결정은
“5G 얼마됐다고 6G? 지금도 늦다” 2028년 목표 6G 돛 올렸다
SKT "5G 전국망 깔기 전 5G 클러스터로 서비스 활성화"
삼성전자, 폰·가전 협력사에 '일본산 부품 확보' 요청
中 스마트폰 신경쓰는 삼성전자...고동진 사장 "묵묵부답"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