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25년만에 강달러 정책 "위태" 월가 후폭풍 경고
뉴스핌 | 2019-08-20 05:52:05
09/20 장마감
거래량
7,094
전일대비
-0.44%
시가총액
32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80,824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강달러를 둘러싼 불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뿐 아니라 정책자들과 정치권에서도 터져 나오고 있다.

달러화 강세가 미국 기업들의 수출 시장에서 경쟁력을 깎아 내리는 한편 수익성에 흠집을 내고 있다는 주장이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20년 이상 이어진 미국의 강달러 정책이 흔들리는 가운데 시장 전문가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폐지할 때 닥칠 후폭풍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19일(현지시각)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이 강달러를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통화정책으로 인한 달러화 강세 흐름에 대해 정책자들이 언짢은 상태”라고 강조했다. 강달러에 거듭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트럼프 대통령과 한 목소리를 낸 셈이다.

상황을 정치권도 마찬가지. 공화당을 중심으로 미 정치인들은 연이어 외환시장 개입에 우호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6개 바스켓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지난해 저점 이후 11% 가까이 치솟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대로 연준의 금리인상이 달러화에 상승 탄력 제공했고, 미국 경제의 상대적인 저항력 역시 호재로 작용했다.

달러화 상승이 미 수출업계와 제조업 기업의 숨통을 조이는 것도 사실이다. 시장조사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지난 2분기 S&P500 기업 가운데 수출 의존도가 높은 다국적 기업의 순이익이 평균 12% 급감했다. 내수 기업의 매출액이 4% 이상 늘어난 것과 상반되는 결과다.

강달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불만이 터무니 없지 않지만 시장 전문가들은 약달러에 무게를 두고 정책 기조를 변경할 때의 충격을 간과해서는 곤란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미국의 강달러 정책을 처음으로 공식 도입한 것은 지난 1995년 3월 로버트 루빈 당시 재무장관이었다.

연방 정부의 자금 조달 비용이 7% 치솟은 한편 산업생산이 둔화된 데 따른 대응책으로, 연준 역시 달러화 부양에 적극 공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전부터 못마땅해 한 강달러는 실상 미국 경제에 커다란 이점을 가져왔다. 해외 자금 유입이 가파르게 늘어난 동시에 자금 조달 비용이 크게 떨어졌고, 이는 미국 기업의 투자와 생산에 활기를 불어넣은 한편 고용 시장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미 투자등급 기업의 회사채 발행 비용이 평균 3% 선에 그친 것은 강달러 정책의 혜택이고, 미국 경제 펀더멘털의 버팀목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 행정부와 정치권에 확산되는 약달러 지지는 강달러의 긍정적인 효과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움직임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월가의 투자자들은 미국의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ING는 보고서를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환시 개입 여지가 25%로 상승했다고 전했다.

 

higrace@newspim.com

침체 리스크에 흉흉한 월가, 아파트 시장도 한파
“1%p 내려라” 잭슨홀 앞두고 트럼프 연준 때리기
美 레저용 차량 판매 ‘뚝’ 월가보다 강한 침체 신호
연준 풋? 월가 일드커브보다 두려운 건 정책 실패
“진짜 침체야?” 금융시장 패닉에 트럼프도 얼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