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사우디, ‘수수료 2.5억원’ 받고 외국인에 영주권 첫 발급
edaily | 2019-11-13 22:13:14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외국인에게 첫 영주권을 발급했다.

사우디 국영 알아라비아 방송은 12일(현지시간) 사우디 정부는 외국인의 투자와 정착을 유치하기 위해 올해 5월 시행한 ‘프리미엄 거주권’(이크마) 제도에 따라 외국인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은 결과 19개국 73명에게 발급을 허가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미엄 거주권을 받은 이들 외국인의 직업은 의사, 기술자, 금융업 종사자 등 전문직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외국인이 사우디에서 영주권을 받으려면 수수료로 일시금 80만 리얄(약 2억5000만원)을 내야한다. 아니면 해마다 10만 리얄(약 3100만원)을 내고 프리미엄 거주권을 갱신해야 한다.

프리미엄 거주권을 보유하면 사우디에서 부동산을 거래할 수 있다. 현지 후원자 없이도 회사 설립이 가능하다. 또 공항을 이용할 때 사우디 내국인과 같은 출입국 절차가 적용된다.

사우디는 그간 부진했던 관광 산업과 외국 투자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9월 처음으로 한국, 중국, 미국 등 49개국 국적자를 대상으로 방문비자를 발급작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