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美의 보복관세 고집에 농산물로 위협 “언제든 구입 중단”
파이낸셜뉴스 | 2019-11-14 15:53:09
지난 7월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대표가 중국측 무역 협상팀을 이끄는 류허 중국 부총리(왼쪽부터)와 대화하고 있다.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중국이 미국과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을 앞두고 합의 내용에 있었던 미국산 농산물 구입을 주저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이 한사코 중국산 수입품에 붙이고 있는 보복관세를 철회하지 않고 있기 때문인데 양측 모두 막판까지 줄다리기를 계속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관계자들을 인용해 중국측이 합의문 작성 과정에서 미국산 농산물 구입액을 구체적으로 적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은 지난달 11일 협상에서 단계적 무역 합의에 동의하고 일단 향후 2년간 400억~500억달러(약 46조~58조원)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입하기로 했다. 미국은 당시 발표에서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이번 1단계 합의에서 중국이 외국 기업의 지적재산권 보호와 국가적 환율 조작 금지, 금융시장 개방 등을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중국측은 미국이 현재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고 있는 보복관세들을 철회해 달라고 주장했고 이달 발표에서 양측이 보복관세 철회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철회 주장을 즉시 부인했다. 특히 미국 내 무역 강경파들은 중국의 각종 개혁 약속을 강제하기 위해 보복관세라는 카드를 반드시 남겨야 한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WSJ를 통해 중국측이 지적재산권 보호 등 합의에 포함된 개혁 약속을 강제할 장치를 마련하자는 미국의 요구를 계속해서 반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 정부 협상 담당자들은 중국을 믿지 않기 때문에 향후 추가 무역 합의가 불가능한 상황을 염두에 두고 이번 1차 합의에서 최대한 많은 약속을 받아낼 생각이다.

관계자는 미 협상을 주도하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중국이 미국측 요구에 좀 더 유연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보복관세를 철회할 생각이 없다고 귀띔했다. 다른 관계자는 중국이 관세 철회를 얻어내기 전까지 라이트하이저 대표에게 개혁 약속을 미루는 "정확히 예상 가능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측 관계자는 농산물 구입액을 확정하지 않는 문제에 대해 "우리는 상황이 다시 나빠지면 언제든지 구입을 중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WSJ는 중국이 이번 합의에서 미국에게 손해 봤다는 모습을 보이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