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범정부 유치기획단 본격 가동
뉴스핌 | 2019-12-16 06:00:00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세종파이낸스센터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기획단 현판식을 개최하고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기획단은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단장을 겸직하고, 부단장(산업부 국장), 팀장 3명 등 총 14명으로 구성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획단은 산업부,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및 부산시 파견 공무원, KOTRA 직원 등으로 구성돼 세계박람회 유치에 필요한 마스터플랜, 유치전략 수립 등 사전분비업무를 범정부적 차원에서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2019.10.24 jsh@newspim.com

아울러 이날 현판식에 참석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유치기획단의 효과적 운영을 통해 2030년 세계박람회 유치에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가 3대 행사(올림픽·월드컵·등록엑스포)를 모두 개최하는 세계 7번 국가(프랑스, 미국, 캐나다, 일본, 독일, 이탈리아)가 되면서 국가·지역 브랜드를 크게 높여 부산·경남 등 제2경제권의 부흥과 국가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인공지능(AI), 6G 등 4차 산업혁명의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스마트 혁신 선도국가로서의 대한민국 위상을 전세계에 알리고, 부산의 소프트파워를 기반으로 한 한류를 전 세계로 확산시켜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현판식에 이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영신 유치기획단 부단장은 "2023년 11월에 개최지가 최종 결정될 예정으로, 국가 역량을 결집해 유치에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내년 2월 민간 전문가들로 자문단을 구성하고, 내년 하반기 국내·외 민간인사 중심으로 민·관합동 유치위원회를 발족시켜 정부·지자체·시민 등이 모두 참여하는 범국가적 총력 유치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유치위원회는 2021년 5월부터 국제박람회기구(BIE)에 국무총리 명의로 유치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본격적인 유치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jsh@newspim.com

[2020 예산] 산업부 23% 늘어난 9조4367억 확정…'소부장' 적극 지원
무협-산업부 "중앙아시아 진출 적극 지원"...경협 협의체 개최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제조업 위상 유지 위해 수많은 과제 헤쳐나가야"
잘나가던 선박 수출 '암초'…당황한 산업부
정승일 산업부 차관, 폴란드 원전 수주 총력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