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시리아, 中과 일대일로 사업 추진 논의..."양측에 모두 이익"
뉴스핌 | 2019-12-17 15:10:00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중국과 일대일로() 사업 추진을 논의했다고 밝히며 사업 참여 의지를 드러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아사드 대통령은 중국 피닉스TV와의 인터뷰에서 오랜 내전으로 폐허가 된 시리아의 재건에 필요한 투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에 6가지 프로젝트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중국 측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그러면서 "중국과 시리아에게 모두 이익이 되고 일대일로 사업 참여 국가들에게도 좋다"고 말했다.

중국은 그간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통해 이집트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들에 투자를 확대해왔다. 지난달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으로 국부펀드가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주식 매입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영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과 국부펀드 중국투자공사(CIC)도 최근 수개월 간 아람코와 투자를 논의했다.

한편, 시리아는 지난 8년간의 내전으로 국가 주요 기반 시설과 주민들이 거주하는 집 4분의 1이 붕괴된 상황이다. 유엔은 복구 작업에 3880억달러가 들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전문가들은 최소 10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시리아 투자는 미국의 제재에 반하는 조치가 될 수 있다. 미국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알 아사드 정권과 적대적 관계를 보여왔으며, 지난 9월에는 미국 재무부가 시리아 정부에 석유 제품과 무기를 운송하고 자금을 조달한 개인과 단체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4월 26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 환영 만찬에서 건배를 제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lovus23@newspim.com

시진핑, 일대일로 협력 강화차 그리스 방문
세계 최대 경제블록 RCEP, '한중일 FTA'·'일대일로' 추진 엔진 역할 기대
트럼프, 시리아 유전 지키려 병력 강화...미군 군사력 사용 가능성 의문
시리아 북부 탈 아브야드에서 폭탄 테러..최소 13명 사망
터키·러시아, 내달 1일부터 시리아 '안전지대' 합동순찰 개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