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신협, 지난해 보이스피싱 84억원 규모 차단
파이낸셜뉴스 | 2020-01-18 00:29:06
신협중앙회 금융소비자보호팀은 지난 16일 '2019년 하반기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예방 우수직원 포상 및 간담회'를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신협중앙회 제공


[파이낸셜뉴스] 신협이 2019년 한해동안 총 84억원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신협중앙회에 따르면 신협 전산망 상시모니터링을 통해 734건, 49억4000만원의 예방실적을 기록했고, 전국 96개 신협은 123건, 34억5000만원의 예방실적을 보였다.

예방한 보이스피싱 유형별로는 검찰 등 사칭 유형 76건, 대환 등 대출 관련 유형 40건, 자녀납치 등 협박 유형 7건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이 23건으로 가장 많고, 부산지역 15건, 서울지역 14건, 충북지역 13건, 인천지역 11건, 경북지역 9건, 광주지역 8건, 전북지역 6건, 대전지역 5건, 대구지역 5건, 전남지역 5건, 충남지역 4건, 강원지역 3건, 경남지역 2건 등이다.

앞서 신협중앙회는 대포통장을 줄이기 위해 야간교육을 진행했고, 그 결과 대포통장 발생 건수가 2019년 총 1748건이었다. 이는 2018년보다 759건(30%) 감소한 것이다.

또 신협 창구에서 고액현금 인출 시 유의 문구를 안내하고 서명을 받는 문진 제도를 실시해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신협중앙회·은행·수사기관과 공조해 사기범을 직접 검거,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금융사기 피해예방 공로를 인정받아 신협중앙회 이병무 금융소비자보호팀장과 전국신협 우수직원 6명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감사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신협중앙회 우욱현 감독본부장은 "보이스피싱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됨에 따라 신협 자체적으로 조합원교육과 2020년 조합 정기총회 및 각종 행사 시 피해 예방 홍보를 강화하고, 보이스피싱 피해사례에 대한 직원 간 정보공유 및 지속적인 임직원 교육, 모니터링 등을 통해 금융사기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