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동치미' 보이스퀸 이미리, 자리 뺏길까봐 만삭 때까지 공연 다녀
한국경제 | 2020-01-26 00:41:02
‘동치미’ 이미리가 임신을 후회했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보이스
퀸 특집’으로 ‘엄마라고 꿈이 없는 줄 알아?’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미리는 “저는 아이를 최대한 늦게 갖자고 생각했다. 남편과 딱 한
번 하늘을 봤는데 아이가 생겼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하지?’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 임신하고 있는 10달 동안 불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미리는 “만삭 때까지 공연을 다녔다. 내 자리를 뺏길까봐. 아이를 낳고
하나도 안 예뻤다. TV를 보는 데 가인이가 나와있고, 저는 모유수유를 하고 있
더라. 내 자신이 너무 싫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힘들었는데 어느 날 아이가 저를 보면 웃지를 않고 엄마한테만
가더라. 그때 생각 들더라. 10달 동안 나를 믿고 태어났는데 ‘내가 사랑
안하면 누가 사랑해주지?’라고 생각했다. 아직까지 아기가 나를 안 찾는
다”고 전했다.

이미리는 “이젠 생각을 바꿨다. 아이에게 자랑스러운 엄마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출산을 망설이는 분들이 많다. 그런 친구들은 아이
를 낳고 욕심 버리면 좋아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